영화

TV리포트

김조광수·김승환, 국내 최초 동성결혼 소송 제기

김수정 입력 2014. 05. 20. 12:39 수정 2014. 05. 20. 12: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김조광수 감독과 김승환 레인보우팩토리 대표가 21일 동성간 혼인신고 불수리 불복 소송 제기 기자회견을 연다.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네트워크 측은 20일 "지난해 12월 13일 김조광수, 김승환 부부는 혼인신고 불수리 통보를 받았다. 엄연히 가족을 이루고 살아가는 성소수자들이 평등한 권리를 누려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일부 세력들이 동성애 혐오와 낡은 가족윤리를 앞장세워 인권과 평등의 가치를 짓밟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5월 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한국 사회에서는 처음으로 성소수자 결혼평등을 위한 소송을 제기한다"며 "이를 통해 성소수자들이 평등한 권리를 보장받고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보장받는 사회를 앞당기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조광수, 김승환 커플은 지난해 12월 10일 서대문구청에 혼인신고서를 접수했으나 서대문구청 측은 "혼인은 양성 간의 결합임을 전제로 한 헌법 36조 1항을 근거로 이들의 혼인신고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21일 오전 10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11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 최초 동성혼 소송을 제기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 하승수 녹색당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김조광수 감독과 김승환 대표는 지난해 9월 서울 청계천 광통교에서 국내 최초 동성 공개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