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EN

김태용·탕웨이 결혼, 영화계 축하 물결.."멋지다"

입력 2014. 07. 03. 08:58 수정 2014. 07. 03. 08: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경주 기자] 영화 '만추'의 김태용 감독과 배우 탕웨이가 깜짝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의 동료들이 계속해서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태용 감독과 친분이 두터운 변영주 감독은 지난 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다들 난리셔서. 그땐 아니었다고요 정말로. 둘이 서로 호감을 넘어서서 마음에 품기 시작했다는 말을 당사자로부터 들은게 작년. 그리고 저도 오늘 아침 태용이의 문자로 결혼을 알게 됐어요. 동생의 결혼을 축하합니다. 태용아, 니가 바로 '노팅힐'"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배우 박희본은 "사랑하는 두 사람! 김태용 감독님과 탕웨이 언니. 결혼 축하해요! 흐뭇하고 기분도 좋고, 아무튼 기쁜 소식이다"라는 글로 축하를 표했다.

또한 배우 서유리는 "탕웨이 결혼. 멋있다"라는 글을 남기며 부러움을 표하기도 했다.

앞서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는 지난 2일, 김태용 감독의 소속사 영화사 봄 측을 통해 결혼 사실을 발표하며 "영화를 통해 우리는 알게 됐고 서로를 이해하게 됐습니다. 친구가 됐고 연인이 됐습니다. 이제 남편과 아내가 되려고 합니다. 물론 그 어려운 서로의 모국어를 배워야 함에도 불구하고 말이죠"라며 "그 어려움은 또한 가장 행복한 순간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과정에서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서로를 더 깊이 이해하고 존경하게 되리라 믿습니다. 무엇보다 영화가 우리의 가장 중요한 증인이 될 것입니다. 우리를 격려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세상의 모든 소중한 인연이 다 이루어지길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김태용과 탕웨이가 결혼을 하다니. 축하!", "김태용, 탕웨이를 얻었어. 진정한 승자", "김태용과 탕웨이의 결혼 소식. 나는 왜 눈물이 날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trio88@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