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허삼관' 하정우 "하지원 첫인상? 너무예뻐 다가가기 힘들어"

뉴스엔 입력 2015. 01. 14. 13:20 수정 2015. 01. 14. 13: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허삼관' 하정우가 하지원의 첫인상을 공개했다.

하정우는 1월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하지원과 시상식이나, 오다 가다 얼굴을 보긴 했지만 촬영을 한 적은 처음이다"고 밝혔다.

하정우는 "처음엔 예쁘기도 해서 다가가기 어려웠다. 항상 미인 앞에서 작아지는 편이다. 또한 하지원이 연예계 선배님이다. 하지만 알면 알아갈수록 너무 좋은 사람인 것 같더라"고 말했다.

하정우는 "내가 상대배우를 넘어 감독까지 했기 때문에 외로울 수도 있는데 알아서 많은 부분을 채워줬다. 사람들을 이끌어줘서 내조해주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굉장히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개봉한 '허삼관'은 천하태평, 뒤끝작렬, 버럭성질 허삼관(하정우)이 절세미녀 아내 허옥란(하지원)과 세 아들을 얻으며 맞닥뜨리는 일생일대의 위기를 그린다. 세계적 베스트셀러 중국 위화 작가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하정우가 주연 및 감독을 맡았다.

[뉴스엔 하수정 기자]

하수정 hsjs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