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울경제

'청년경찰' 강하늘-박서준, 8월이 기다려지는 '브로맨스'

장주영 기자 입력 2017. 07. 17. 13:54

기사 도구 모음

박서준이 영화 '청년경찰' 홍보 때문에 군 입대를 미룬 강하늘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화제다.

배우 박서준이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강하늘은 누가 봐도 군 생활을 잘할 것 같다"고 밝혔다.

박서준은 "원래 강하늘이 군대를 좀 더 일찍 가려고 했는데 영화 홍보를 위해 연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어려운 선택이었을 텐데 정말 고마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년경찰’ 강하늘-박서준, 8월이 기다려지는 ‘브로맨스’

[서울경제] 박서준이 영화 ‘청년경찰’ 홍보 때문에 군 입대를 미룬 강하늘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화제다.

배우 박서준이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강하늘은 누가 봐도 군 생활을 잘할 것 같다”고 밝혔다.

박서준은 “원래 강하늘이 군대를 좀 더 일찍 가려고 했는데 영화 홍보를 위해 연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어려운 선택이었을 텐데 정말 고마웠다”고 말했다.

또한 “과연 군대에서 어떤 미담이 나올까 궁금하다”며 “이등병 때는 어떻게 했으며 제대할 땐 또 사람들을 어떻게 챙길까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에 강하늘은 “굉장히 무서운 고참으로 남을 것”이라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청년경찰’은 두 명의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박서준과 강하늘이 주연을 맡았으며 김주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8월 9일 개봉할 예정이다.

[사진=‘청년경찰’ 스틸컷]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