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점 '기생충' 평점 3.4→3.5 올랐다..기대감 급상승[72회 칸영화제]

뉴스엔 입력 2019.05.25. 17:03

'기생충'의 평론가 평점이 상승했다.

앞서 칸 소식지 스크린데일리는 5월 24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에 4점 만점 기준 평점 3.4점을 매겼다.

그러나 폐막을 앞둔 25일 오전, '기생충'의 평점이 바뀌었다.

'기생충'의 평론가 평점이 상승하면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폐막식이 열리는 이날 중으로 수상 여부가 결정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칸(프랑스)=뉴스엔 배효주 기자]

'기생충'의 평론가 평점이 상승했다. 그렇지 않아도 최고점을 달리고 있던 '기생충'에 날개가 달렸다.

앞서 칸 소식지 스크린데일리는 5월 24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에 4점 만점 기준 평점 3.4점을 매겼다.

미국 타임 매거진과 LA타임즈, 영국 가디언지 등 각국 10명의 평론가 및 영화 전문 기자는 '기생충'에 후한 점수를 줬다. 최고점 '엑설런트'에 해당하는 별 네 개를 준 이가 무려 5명이었다.

그러나 폐막을 앞둔 25일 오전, '기생충'의 평점이 바뀌었다. 3.4점에서 3.5점으로 0.1점이 올랐다. 당초 2점을 부여했던 프랑스 일간지 리베라시옹 소속 기자가 마음을 바꿔 2개에서 3개로 별점을 올린 것.

'기생충'이 공개되기 전 1위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드 글로리'(3.3)와 셀린 샴마 감독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3.3)였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중 가장 화제를 모았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3.0점에 그쳤다.

'기생충'의 평론가 평점이 상승하면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폐막식이 열리는 이날 중으로 수상 여부가 결정된다. 과연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 황금종려상을 들어 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외신들은 '기생충'에 역대급 호평을 내놓는 중이다. 할리우드리포터는 "'기생충'은 마음을 사로잡는 영화다. 2003년 '살인의 추억' 이래 봉준호 감독의 가장 성숙한, 한국 사회의 현실에 대한 발언이다"고 했으며, 데일리 텔레그라프는 "당신의 피부 아래로 파고들어와 이빨을 박아 넣는 영화"라고 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활력 있고 타이트하게 조율된 코미디인 '기생충'은 무척 한국적이면서 동시에 철저한 완성도를 가진 스토리"라며 "정점으로 돌아온 봉준호 감독을 볼 수 있다"고 했고, 인디와이어는 "봉준호 영화 중 최고다. 전작들을 모두 합쳐 자본주의 사회에서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공포에 관한, 현실에 단단히 발을 붙인, 재미있고 웃기면서도 아플 정도로 희비가 엇갈리는 한 꾸러미로 보여준다", 버라이어티는 "봉준호 감독의 어떠한 전작보다 웃음은 더 어두워졌고, 분노의 목소리는 더 사나워졌으며 울음은 더 절망적이다. 봉준호가 가장 뛰어난 형태로 돌아왔다"고 적었다.

특히 칸 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사진=스크린데일리/CJ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토이 스토리 4 평점 09 . 06 예매율28.69%
  2. 2위 알라딘 평점 08 . 07 예매율22.89%
  3. 3위 기생충 평점 07 . 08 예매율19.52%
  4. 4위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평점 08 . undefined 예매율19.03%
  5. 5위 사탄의 인형 평점 08 . 01 예매율3.54%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