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이데일리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크로스오버로 더 커지고 더 좋아질 것"[해외이슈]

입력 2019. 08. 26. 19:53

기사 도구 모음

소니의 '스파이더맨'이 마블과 결별한 가운데 톰 홀랜드가 낙관적인 전망을 전했다.

26일 코믹북닷컴에 따르면, 톰 홀랜드는 필라델피아 코믹콘에서 "'어벤져스:파프롬홈' 이후에 더 커지고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스파이더맨' 세계를 확장하고, 새로운 캐릭터를 등장시키고, 다른 캐릭터들과 크로스오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는 정말 흥미롭다"고 말했다.

실제 소니는 '스파이더맨 유니버스'를 추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소니의 ‘스파이더맨’이 마블과 결별한 가운데 톰 홀랜드가 낙관적인 전망을 전했다.

26일 코믹북닷컴에 따르면, 톰 홀랜드는 필라델피아 코믹콘에서 “‘어벤져스:파프롬홈’ 이후에 더 커지고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스파이더맨’ 세계를 확장하고, 새로운 캐릭터를 등장시키고, 다른 캐릭터들과 크로스오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는 정말 흥미롭다”고 말했다.

톰 홀랜드는 2017년 인터뷰에서 “톰 하디와 영화를 만들고 싶다”면서 “‘베놈’ 영화를 함께 만들 기회가 있다면 정말 멋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실제 소니는 ‘스파이더맨 유니버스’를 추진하고 있다. 영화팬들은 스파이더맨과 베놈의 크로스오버를 예상하고 있다.

[사진 = AFP/BB NEWS, 코믹북닷컴]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