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차승원이 밝힌 #유재석 #좋은 사람 #예능 #과거의 나

양소영 입력 2019.09.12. 08:03

차승원은 '힘을 내요, 미스터리' 개봉 후 유재석과 밥 한 끼 먹기로 했다며 이번에는 꼭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재석이랑도 밥 한번 먹자고 한 지 10년이다. 이번에 개봉하고 나면 밥을 먹을 거다"며 "tvN '일로 만난 사이' 촬영하고 헤어지면서 오늘 재미있었다고, 꼭 보자고 했다. 그동안 밥 먹자면서도 한 번도 따로 먹은 적이 없다. MBC '무한도전'을 촬영하면서 박명수하고도 친한데, 셋이 만나자고 했다. 재석이도 일주일에 5일은 일하고, 이틀은 집에 있는다고 하더라. 취미도 없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승원이 유재석과 밥 한끼 꼭 먹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공|YG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차승원은 ‘힘을 내요, 미스터리’ 개봉 후 유재석과 밥 한 끼 먹기로 했다며 이번에는 꼭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재석이랑도 밥 한번 먹자고 한 지 10년이다. 이번에 개봉하고 나면 밥을 먹을 거다”며 “tvN ‘일로 만난 사이’ 촬영하고 헤어지면서 오늘 재미있었다고, 꼭 보자고 했다. 그동안 밥 먹자면서도 한 번도 따로 먹은 적이 없다. MBC ‘무한도전’을 촬영하면서 박명수하고도 친한데, 셋이 만나자고 했다. 재석이도 일주일에 5일은 일하고, 이틀은 집에 있는다고 하더라. 취미도 없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차승원은 ‘좋은 사람’은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밥 한번 먹자는 가벼운 인사말 한마디도 누군가에겐 희망 고문이 될 수 있다며 “언제 한번 차 한잔하자. 밥 먹자고 안 한다. 내일모레 3시에 보자거나 시간을 정확하게 이야기하는 게 아니면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저는 남에게 잘해주는 사람이 아니라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저조차도 피해를 주고 살죠. 언제 밥이나 한번 먹자는 것도 상대방은 기다릴 수 있으니까요. 과거엔 스스럼없이 했는데 이제는 안해요. 어딜 가도 의자 빼서 사용했으면 집어 넣고 나오고 그런 작은 행동이 모여서 저 사람 나쁜 사람 같지 않다는 말이 되게 좋더라고요. 그런 작은 것들이 습관이 되고 단련이 되니까 주변에서 알아주더라고요. 100% 맞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런 기준으로 세상을 살아나가면 좋지 않을까 싶더라고요.(웃음)”

예능에 게스트로 나올 때마다 활약을 펼치고, ‘삼시세끼’ 시리즈, ‘스페인 하숙’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차승원. 예능으로 “잃은 것보다 얻은 게 많다”고 말한 그는 “같이 하는 사람들과 추억이 있다. 좋아해주는 분들도 있다. 대중 예술 하는 사람이니까. 사람들이 싫어하는 것보다 좋아하는 게 감사하다. 예능으로 이미지 고착화라는 것도 고민하지 않는다. 이 나이에 걱정한다고 무슨 의미가 있나. 지금 하는 대로 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어느새 앞자리가 바뀐 나이. 배우로서도 인간 차승원으로도 단단해졌다. 그는 “꼭 주연만 하겠다. 조연은 안 하겠다는 건 아니다. 진짜 3등 같은 조연은 싫다. 완벽하게 완전하게 단역으로도 좋다. 다만 쓰임새가 분명히 있는 사람 있었으면 좋겠다. 누가 봐도 3등은 싫다”고 고백했다.

차승원이 예능 출연으로 잃은 것보다 얻은게 많다고 말했다. 제공|YG엔터테인먼트

과거의 차승원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냐는 물음에 그는 “왜 그랬니. 조금 더 잘하지. 왜 그렇게 시행착오가 많았니. 여태까지 잘 된 거 진짜 운 좋은 줄 알아라. 치열했고 하고 싶은 건 쉽게 못 놓은 건 인정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다는 거다. 살아오면서 만족보다는 아쉬움이 많다. 작품이든 삶이든 아쉬움이 있다”며 “문득 뭔가를 정리하고 어떤 것을 버려야 하고 쳐내야 한다. 연기도 그렇다. 연기가 나를 찾아가는 직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난 어떤 사람인가. 난 뭘 잘하는가. 어떤 방식의 사람인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자신을 향한 기대심이 원동력이 된다고 밝힌 차승원은 “작품을 안 하고 집에 있을 때가 있었다. 한편을 시작으로 작품이 훅 들어왔다. 그러면서 나에 대한 기대심이 생겼고, 그 힘으로 움직이고 있다. 그 기대심마저 없으면 한참 쉴 것 같다. 지금까지는 놓지 않고 있다. 성실함일 수도 있다. 집착은 아니다. 피해 주지 않을 정도의 치열함을 갖고 있다. 그 힘으로 한다”고 말했다.

“배우로서 압박은 늘 있어요. 꿈은 없지만 바람은 있죠. 너무 잘 되지도 않고 못되지 않고 지금처럼만 갔으면 좋겠어요. 작품 잘되고 손익분기점 넘으면 서로 즐거워하고 그런 정도만 되면 될 것 같아요. 가끔 집 앞에서 만나면 커피 마시고 전화하면 웃을 수 있는 정도요.”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평점 06 . 08 예매율45.02%
  2. 2위 타짜: 원 아이드 잭 평점 05 . 04 예매율29.41%
  3. 3위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평점 07 . 09 예매율11.68%
  4. 4위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 평점 04 . 05 예매율5.09%
  5. 5위 엑시트 평점 07 . 07 예매율2.6%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