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TV리포트

[BIFF] "정우성과 첫 작품" 전도연이 밝힌 #차기작 #코미디♥ (종합)

입력 2019. 10. 05. 12:5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전도연이 정우성과 첫 호흡을 맞춘 차기작 소개부터 코미디에 대한 열망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전도연은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영화 '생일' 오픈토크에 이종언 감독과 참석했다.

끝으로 전도연은 코미디 영화 출연에 대한 열망을 보이기도 했다.

"내가 많은 작품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코미디를 안 해봤더라"는 전도연은 "코미디 영화를 해보고 싶어서 고르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해운대(부산)=김민지 기자] 배우 전도연이 정우성과 첫 호흡을 맞춘 차기작 소개부터 코미디에 대한 열망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전도연은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영화 '생일' 오픈토크에 이종언 감독과 참석했다.

이날 전도연은 "원래 올해였는데 내년 초로 미뤄졌다"며 '생일'에 이어 차기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개봉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우성 씨랑 동갑이기도 하고 되게 오랫동안 알고 지냈다. 그런데 한 번도 작품을 같이 안 했더라"며 "사석에선 자주 봤는데 현장에서 보니까 어색했다"고 털어놨다.

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자신이 연기를 못한다는 생각이 든 적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도연은 "내가 (정우성에게) 밥을 해주면서 애교를 부리는 장면이 있었는데, (너무 어색해서) 내가 그렇게 연기를 못하는 걸 그때 알게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멜로는 없는 영화고, 돈가방을 쫓고 쫓는 여러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다"고 작품에 대해 소개했다.

끝으로 전도연은 코미디 영화 출연에 대한 열망을 보이기도 했다. "내가 많은 작품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코미디를 안 해봤더라"는 전도연은 "코미디 영화를 해보고 싶어서 고르고 있다"고 밝혔다.

해운대(부산)=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