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이데일리

전도연 "차기작서 정우성과 첫 호흡, 첫 촬영때 어색했다" [MD동영상]

입력 2019. 10. 05. 13:20

기사 도구 모음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영화 '생일' 오픈토크에 참석한 배우 전도연이 차기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첫 호흡을 맞춘 정우성을 언급했다.

이날 전도연은 "정우성과 같이 출연한다"라며 "정우성과는 동갑내기인데, 그동안 작품을 한 번도 같이 안 했더라. 사석에서 오다가다 만난 적은 많은데 현장에서 보니 어색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픈토크에는 배우 전도연과 이종언 감독이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부산 김정수 기자]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영화 '생일' 오픈토크에 참석한 배우 전도연이 차기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첫 호흡을 맞춘 정우성을 언급했다.

이날 전도연은 "정우성과 같이 출연한다"라며 "정우성과는 동갑내기인데, 그동안 작품을 한 번도 같이 안 했더라. 사석에서 오다가다 만난 적은 많은데 현장에서 보니 어색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픈토크에는 배우 전도연과 이종언 감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마이데일리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