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귀수편',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40만 돌파 목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19.11.09. 08:57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8일 18만 879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박스오피스 2위는 '82년생 김지영'으로 이날 8만 3246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 291만 4729명을 기록했다.

이어 박스오피스 3위는 7만 5256명을 동원하고 누적 관객 수 175만 6180명을 기록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8일 18만 879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 수는 38만 3269명이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2014년 개봉한 '신의 한 수'의 15년 전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혼자 살아남은 귀수(권상우)가 냉혹한 내기 바둑 세계에서 귀신같이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내용이다.

박스오피스 2위는 '82년생 김지영'으로 이날 8만 3246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 291만 4729명을 기록했다. 이어 박스오피스 3위는 7만 5256명을 동원하고 누적 관객 수 175만 6180명을 기록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이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