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강신일 "저예산 독립영화 '집 이야기', 상영관 찾기 어려워"

김설하 입력 2019.12.03. 14: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 = `네이버 영화` 홈페이지 캡처]
영화 '집 이야기'의 배우 강신일·이유영이 3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강신일을 향해 "화면에서는 엄청난 카리스마가 있다. 화면보다는 따뜻하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 영화가 좋은 영화라고 들었는데 좋은 영화들을 보기 위한 상영관을 찾기 어렵지 않나. 그래서 너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에 강신일은 "주변에서 이 영화를 많이 궁금해 하시는데 영화관에 많이 안 걸려 있다"며 "저예산 독립영화기 때문에 CGV아트하우스를 검색해서 보셔야 한다"고 설명했다.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내용이다.

지난달 28일 개봉한 박제범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이유영이 '은서', 강신일이 은서 아버지 '진철'을 연기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겨울왕국 2 평점 07 . 04 예매율64.45%
  2. 2위 포드 V 페라리 평점 08 . 07 예매율13.61%
  3. 3위 나이브스 아웃 평점 08 . 03 예매율4.92%
  4. 4위 감쪽같은 그녀 평점 08 . 03 예매율4.91%
  5. 5위 라스트 크리스마스 평점 08 . 01 예매율3.34%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