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남산의 부장들'로 인생작 경신할까

최주리 기자 입력 2020.01.15. 08:45

<남산의 부장들> (제공/배급: ㈜쇼박스 | 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젬스톤픽처스 | 감독: 우민호]이 오늘 오후 언론시사회를 통해 최초 공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영화의 키워드로 관전 포인트를 알아본다.

<남산의 부장들> 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특히 그의 시선과 감정선을 따라 점차 고조되는 영화 연출이 <남산의 부장들> 관전 포인트 첫번째로 꼽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남산의 부장들>(제공/배급: ㈜쇼박스 | 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젬스톤픽처스 | 감독: 우민호]이 오늘 오후 언론시사회를 통해 최초 공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영화의 키워드로 관전 포인트를 알아본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영화에 대한 높은 기대만큼이나 관전 포인트 또한 다양하다.

먼저 <남산의 부장들>의 김규평 역할을 맡은 이병헌이 이번 작품을 통해 인생 연기를 경신할 예정이다. 이병헌은 헌법 위에 있던 권력 2인자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할을 맡아 한층 더 깊어진 내면 연기를 선보인다. 특히 그의 시선과 감정선을 따라 점차 고조되는 영화 연출이 <남산의 부장들> 관전 포인트 첫번째로 꼽힌다. 이병헌의 밀도 있는 연기를 따라 가다 보면 어느 새, 관객들 역시 김규평 캐릭터의 심리적 변화에 호기심을 느끼게 된다.

두번째 관전 포인트는 바로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 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한-일 양국에서 약 52만부가 판매된 논픽션 베스트셀러 ‘남산의 부장들’을 원작으로 한다. 원작이 중앙정보부를 무대로 다양한 에피소드를 집약한 한 편의 취재기라면,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이 취재기를 바탕으로 극화 했다. 우민호 감독은 제대 후 접한 ‘남산의 부장들’ 원작 판권을 <내부자들> 개봉 이후 바로 구매했고, 영화화를 준비해왔다. 이에 관객들은 생생한 취재기 같은 영화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세번째 관전 포인트는 <남산의 부장들>이 전세대가 즐길 수 있는 영화라는 점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최근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으며 <내부자들>, <마약왕>과는 다른 결의 작품임을 알린 바 있다. 설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1월 22일 개봉하는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을 살았던 세대와 그 이후 세대 모두가 함께 관람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인 영화. 극장을 나서면서 1979년 10월 26일 사건에 대해 함께 찾아보거나, 전세대가 하나의 화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영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함께 보고 서로 이야기를 나눠볼 만한 화두를 던질 영화이자 웰메이드 프로덕션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월 22일 개봉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남산의 부장들 평점 08 . 02 예매율54.95%
  2. 2위 히트맨 평점 06 . 07 예매율13.76%
  3. 3위 미스터 주: 사라진 VIP 평점 08 . undefined 예매율8.59%
  4. 4위 스파이 지니어스 평점 09 . 02 예매율5.97%
  5. 5위 해치지않아 평점 06 . 07 예매율5%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