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정준호 "전국 홍보대사만 100개 이상..무허가 리조트 영업은 오해"

조지영 입력 2020.01.15. 10: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정준호(51)가 "전국 홍보대사만 100개 이상 활동하는 중, 몇몇 오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코미디 액션 영화 '히트맨'(최원섭 감독, 베리굿스튜디오 제작)에서 전설의 국정원 악마 교관 덕규를 연기한 정준호. 그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히트맨'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전직 암살 요원이 웹툰 작가가 되었다는 흥미로운 설정과 만화적 상상력을 더한 스토리로 올해 설 극장가 겨냥해 출격한 '히트맨'. 실사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오가는 구성으로 색다른 비주얼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다이내믹한 액션과 코믹한 배우들의 열연을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볼 수 있는 보는 코미디로 관객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다채로운 매력의 캐릭터는 코믹 액션 장르 비주얼의 새로운 장을 열며 영화적 재미와 스케일을 무한 확장했다.

'히트맨'은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등 마치 맞춤옷을 입은 듯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충무로 코믹킹'들의 찰떡 케미스트리 또한 압권이다. 특히 영화 '인천상륙작전'(16, 이재한 감독) 이후 '히트맨'으로 4년 만에 스크린 컴백한 정준호는 원조 '코믹본좌'다운 연기로 보는 이들을 배꼽 잡게 만든다. 정준호는 '히트맨'에서 수많은 암살 요원을 키워낸 전설적 인물이자 현재는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의 대테러 정보국 국장으로 활약하는 덕규를 연기, 전매특허 코미디를 선보였다. 에이스 암살 요원 준(권상우)이 술김에 그린 웹툰으로 예기치 못한 상황에 부닥치는 캐릭터를 연기한 정준호는 그동안 '두사부일체' '가문의 영광' 시리즈에서 펼쳐온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코믹 연기를 오랜만에 발휘하며 관객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날 정준호는 "내가 어떤 일을 할 때 더 깊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하지만 현실 속에서 내 마음대로 뜻대로 되지 않는다. 어떤 상황이 벌어지든 받아들이고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잘못 했을 때는 다시 실수를 하지 않게 반성해야 한다. 연예인을 두고 공인이라고 표현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아픔과 기쁨이 있더라도 너무 티 낼 필요도 없고 너무 의기소침할 필요도 없다. 그 당시 벌어지는 일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어떤 일에도 늘 좋은 일만 있는건 아니지 않나? 항상 마음의 자세를 의연하게 해야 한다. 연예계 여러가지 일이 일어나는데 대중에게 관심을 받는 일이라면 누구나 겪는 고충인 것 같다. 상황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사회가 내게 이런 숙제를 주는구나'라며 공부하고 신중하게 행동하려고 한다"며 연예계 오랜 활동을 유지할 수 있었던 노하우를 밝혔다.

앞서 정준호는 지난해 12월 무허가 영업 리조트 개입 의혹을 받으며 한차례 잡음을 일으켰다. 당시 SBS '8뉴스'는 한 유명 배우가 설립에 참여한 춘천 북한 강변의 대규모 리조트 시설이 건물 용도에 대해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 등으로 신고한 채 무허가 영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 이 리조트는 객실, 관광시설, 수영장 등을 갖춘 명백한 리조트였지만 연회장으로 꾸며진 웨딩홀 건물은 체육시설로 신고돼 있고 객실로 꾸며진 공간은 다세대 주택으로 신고돼 영업한 사실이 밝혀져 공분을 샀다. 이 보도 이후 리조트 설립에 참여한 배우로 정준호가 지목됐고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를 통해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 역할을 맡게 됐고 영화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해 정준호는 "소속사에서 성명을 낸 것과 다르지 않다. 내가 그동안 홍보대사를 많이 하다보니 생긴 오해였던 것 같다. 평소 어떤 직함을 갖던 나서서 도와주려고 하는 성향이 있다. 그런 성향 때문에 홍보대사를 100개 이상 하고 전국의 일을 도맡으면서 많은 일을 도와주려고 했다. 그러다보면 여러가지 말들이 생겼다. 다른 목적을 가지고 하는 게 아니다. 연예인은 대중의 사랑을 받으면서 지역의 국민, 팬들과 소통해야하는 의무가 있다. 내가 받은 사랑을 나누는 게 맞는 것 같다"며 "나는 홍보대사를 하면서 팬 관리도 하고 이미지 관리도 하고 여러모로 좋은 일이 많은 것 같다. 물론 많은 행사로 피곤하기도 하고 그렇다고 많은 돈을 받고 하는 일은 아니지만 대중이 있어서 지금의 내가 있기 때문에 책임감을 가지고 임하려고 한다. 실제로 전국의 홍보대사를 하면서 팬들의 응원을 받으면서 뿌듯한적도 많다. 또 지역의 팬들은 내가 영화를 찍으면 '우리 홍보대사 영화가 나왔다'며 더 관심을 가져주는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서로 기브 앤 테이크인 것 같다. 시간이 되고 열정이 되면 홍보대사를 하는 게 좋은 것 같다. 지금 나는 전국의 홍보대사를 100개 이상 하다보니 전국의 특산물을 정말 많이 선물을 받는다. 김부터 시작해 감자, 생선 등 전국의 모든 특산물을 제철만 되면 먹을 수 있다. 나름 보름이 있다"고 웃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 요원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이지원 등이 가세했고 '내 사랑 내 곁에' 각색 및 스크립터 출신 최원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남산의 부장들 평점 08 . 02 예매율54.95%
  2. 2위 히트맨 평점 06 . 07 예매율13.76%
  3. 3위 미스터 주: 사라진 VIP 평점 08 . undefined 예매율8.59%
  4. 4위 스파이 지니어스 평점 09 . 02 예매율5.97%
  5. 5위 해치지않아 평점 06 . 07 예매율5%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