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권상우 "정준호와 호흡, 큰 위안..황우슬혜는 정직한 배우"[MD인터뷰②]

입력 2020.01.15. 11: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권상우(43)가 '히트맨'을 통해 함께 호흡한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권상우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 개봉을 앞두고 라운드 인터뷰를 개최, 취재진과 만나 영화에 대한 여러 스토리를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히트맨'에서 웹툰 작가가 된 전설의 암살요원 준을 연기한 권상우는 전설의 악마교관 출신 덕규 역의 정준호와의 호흡을 묻자 "사실 처음에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보고 든 생각이 있었다. 잘 읽혔지만 '무조건 해야겠다', '너무 재미있겠다'는 생각보다는 아무 생각이 안 났다. 무슨 느낌인지 모르겠더라. 그러다가 다른 일을 할 때 생각이 나서 다시 보고 그랬다. 뒤돌면 생각이 나는 시나리오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캐스팅 단계에서 정준호 선배님 이야기가 나왔을 때, 무조건 해주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선배님이 같이 하신다고 하니 기분이 너무 좋았다. 대본 리딩 때 뵙고 '어떻게 읽었냐'고 여쭤봤는데 저랑 똑같은 느낌이셨다더라. 묘한 매력이 있다. 이젠 현장에서 저보다 나이 많은 사람들이 없는데 정준호 선배님이 중심을 잡아주고 분위기를 이끌어주니 의지가 많이 됐다. 제가 액션도 많고 하다 보니 체력적으로 힘든 날들이 많았는데 선배님이 현장에 있으니 위안이 됐다"고 신뢰를 밝혔다.


그러면서 "제게는 선배님이니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사적인 말은 많이 안 했지만 선배님이 오시면 후배로서 잘 챙기려고 노력을 했다. 그래서 선배님께 좋은 현장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씬을 찍을 때 말은 많이 없어도 주고받기가 잘 됐다. 또 (이)이경이 같은 친구가 톡톡 튀는 연기를 잘 하니 선배님도 그걸 알고 권위의식을 내려놓으셨다. 선배님이 노력해주시니 저도 노력을 더 해야 할 것 같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극중 큰 웃음을 안겼던 준과 덕규의 차량 내 대화 장면에 대해서는 "그 씬 찍으면서 저랑 선배님이랑 '이 영화 괜찮다. 잘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 전까지 정준호 선배님이 크게 보여줄 수 있는 분량이 없었는데, 그 장면에서 '나도 뭘 보여줘야겠다'는 각오로 열심히 하시더라. '식사 한번 하시죠'라는 대사는 실제 선배님이 자주 하시는 말인데, 그걸 연기하셨다. 감독님이 선배님께 여러 요구를 하셨는데도 피곤해하시지 않고 굉장히 열심히 하셨다"고 비화를 전했다.


또 준의 아내 미나 역으로 분해 망가짐도 불사한 황우슬혜를 향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권상우는 "보통 배우가 한 컷 찍으면 모니터를 보지 않나. 그런데 황우슬혜 씨는 안 보더라. 촬영할 때 자신만의 방식이 있다. 되게 몰입을 한다. 현장 오면서부터 몰입한다. '굳이 저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기도 했는데, 그 배우만의 방식이다. 촬영 준비에 들어가면 구석에 가서 조용히 집중한다. 황우슬혜가 변기를 붙잡고 오열하는 씬이 있는데 삭제됐지만 참 좋았다. 편법을 안 쓰고 정직하게 하는 배우라는 걸 알게 됐다"고 칭찬했다.

부녀 호흡을 맞춘 이지원과는 어땠을까. 권상우는 "감독님과 저랑 만나서 딸 역할을 이야기하는데 둘다 이지원 친구를 이야기했다. 신기했다. 묘한 호흡법이 있다. 모니터를 보면 연기가 정말 좋더라. 그 친구는 타고난 연기자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부도 되게 잘한다. 부회장도 됐고, 키도 엄청 크다.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친구다. 랩도 잘하는 다재다능한 소녀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 배꼽 빠지게 만드는 유머 코드, 화려한 액션 등 다채로운 재미를 제공한 이 영화는 설 연휴 강력한 흥행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22일 개봉.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남산의 부장들 평점 08 . 02 예매율54.95%
  2. 2위 히트맨 평점 06 . 07 예매율13.76%
  3. 3위 미스터 주: 사라진 VIP 평점 08 . undefined 예매율8.59%
  4. 4위 스파이 지니어스 평점 09 . 02 예매율5.97%
  5. 5위 해치지않아 평점 06 . 07 예매율5%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