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혁권 "연기재능 없다 생각한 적 있어..지금은 부분적으로 만족" [인터뷰]

김민주 입력 2020.02.15. 08: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연기에 재능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기를) 그만둬야하나 고민한 적도 있어요."

SBS '육룡이 나르샤' 길태미 역으로 독보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박혁권. 이미 연기파 배우로 소문난 그도 한때는 연기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 박혁권은 자신의 연기에 대해 "전체는 아니고 부분적으로 만족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박혁권은 배우로서의 소신과 이번 영화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모두 털어놨다.

박혁권은 1993년 극단 산울림 단원으로 시작해 연극, 영화, 드라마 등 다방면으로 활약해왔다. 이후 '펀치', '육룡이 나르샤'를 발판삼아 모든 세대에게 사랑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대중의 인지도를 얻은 지금도 박혁권은 연극 무대를 잊지 않고 있었다.

"대학로에서 연기하면서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는데, 너무 일찍 그만두면 후회할까봐 (제가) 이 길이 아니구나 확신이 들 때까지 연기하자고 마음먹었죠. 그러다가 나이가 들었고, 이제는 (연기를) 계속해야 겠다고 결심했어요."

"아직 (연기로) 갈길이 멀어요. 욕심나는 부분도 있고, 꿈을 크게 가지려 해요. 축구선수라면 프리미어 리그에 가보고 싶은 것처럼 할리우드 시장도 한 번은 진출하고 싶어요. 미국드라마 'CSI' 1회에서 살해당하는 세탁소 주인 역할도 좋아요." (웃음)

박혁권은 작품 선택 및 캐릭터를 연기할 때 자신만의 철칙이 있다. 누구나 할 것 같은 평범함을 가급적 피한다는 것. 다른 배우와 겹치지 않는 독특함을 추구한단다.

"남들과 똑같으면 재미가 없잖아요. 굳이 제가 할 필요도 없고요. 획기적인 걸 하고 싶죠."

확고한 소신을 가진 박혁권이 선택한 작품은 '기도하는 남자'였다.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특정 종교를 소재로 차용해 민감한 부분도 있다. 박혁권 또한 선택 과정에서 고민을 했다고.

"'꼭 목사님으로 가야 하나'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어요. 그런데 또 다르게 생각해보니 목사가 아니어야 되는 이유도 없더라고요. 목사라는 직업을 염두에 두지 않고 태욱이라는 한 사람에 집중했어요."

극 중 태욱은 돈이 필요한 극한의 상황에서 신념과 현실을 오가며 선택에 대해 갈등한다. 태욱이 고민하는 상황이 금전적 문제와 연결되는 현실적인 부분이라 박혁권 또한 연기하면서 공감한 부분이 많았다.

"일단 금전적인 고민은 누구나 다 하지 않나요? 부자들을 만나도 다들 돈에 대한 고민을 해요. 저도 예전에 비해 수입은 훨씬 많아졌지만, 항상 '돈은 더 있었으면...'하는 생각을 해요. 하지만 전 매우 현실적인 사람이죠."

이번 작품에서 박혁권은 노출도 감행했다. 촬영 당시 그는 뱃살 때문에 엄청 걱정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어떤 장면이 원하는 상황과 감정, 목표하는 바가 있어요. 그런데 그 장면이 (제) 뱃살에 집중될 수도 있잖아요. (만약 배우가) 너무 잘생겨도 이런 부분을 표현하기 어렵고요. (웃음) 배가 너무 많이 신경쓰였지만, 그 정도면 현실적이라고 생각해요."

영화에 대한 기대가 있는 만큼 박혁권은 '기도하는 남자'에 대한 관객 반응이 매우 궁금하다고 말했다.

"(영화에 대해) 어떤 부분의 재미를 말씀드려야 할지는 사실 모르겠어요.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차근차근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를 가지셨으면 해요. 일단 영화를 보시고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인간 박혁권은 어떤 모습일까. 그는 메신저도 안되는 2G 폰을 고집하고 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심지어 휴대폰 번호도 '017'로 시작하는 번호를 사용하고 있다고.

"굳이 번호를 바꿀 필요가 없어서 이렇게 됐어요. 작품을 함께한 팀끼리 단체톡방을 만들거나 할 때 미안하기도 해요. 누군가 전달할 내용을 대신 전달해주죠. 사실 스마트폰이 있긴 한데, 그냥 네비게이션 용도로 사용해요."(웃음)

끝으로 박혁권은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밝혔다. "비혼주의자는 아니다"고 말한 그는 아직 결혼에 대한 자신감이 없다고.

"아직 태어나서 결혼을 한 번도 안 해봤어요. 사실 제가 결혼한 줄 알고 SBS '백년손님-자기야'에서 섭외가 들어온 적도 있었죠. (누군가와) 결혼해서 같이 생활하고 하는 것에 대한 자신이 없어요. 혼자 20년이 넘게 살아서 그런가. 이런게 혼기를 놓쳤다고 하는 것 같아요."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랠리버튼 제공, 영화 '기도하는 남자' 스틸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평점 07 . undefined 예매율22.59%
  2. 2위 인비저블맨 평점 07 . 01 예매율19.84%
  3. 3위 1917 평점 07 . 03 예매율17.26%
  4. 4위 정직한 후보 평점 07 . 06 예매율10.53%
  5. 5위 작은 아씨들 평점 07 . 06 예매율9.92%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