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코로나19, '인류 공동체'로서 아픔 이해하고 연대하자"

정유진 기자 입력 2020.03.26. 16:44

배우 정우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존재함을 알리며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자"고 역설했다.

정우성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모두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고립으로 인해 힘든 사람들이 있는 반면, 불안을 무릅쓰고 계속해서 일터에 나가야 하는 분들도 있다. '인류'라는 하나의 공동체로서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국가를 초월해 우리는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구성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이라는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정우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존재함을 알리며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자"고 역설했다.

정우성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모두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고립으로 인해 힘든 사람들이 있는 반면, 불안을 무릅쓰고 계속해서 일터에 나가야 하는 분들도 있다. '인류'라는 하나의 공동체로서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국가를 초월해 우리는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구성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이라는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대, 직업, 문화, 다름과 차이를 초월해 전인류적 공생을 이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또한 정우성은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이 가중된 이들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이동과 접촉을 자제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계속되는 내전으로 피난길에 오를 수 밖에 없는 사람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사람들, 밀집된 난민촌에서 자가격리조차 선택할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을 떠올린다"며 난민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연대할 때 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우성은 2015년부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해왔다. 지난해에는 유엔난민기구 명예사절로 활동한 기간을 포함해 5년간 유엔난민기구에서 활동하면서 겪은 일들을 엮어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이라는 책을 발간하기도 했다.

eujenej@news1.kr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주디 평점 08 . 06 예매율15.28%
  2. 2위 1917 평점 07 . 03 예매율15.05%
  3. 3위 인비저블맨 평점 06 . 03 예매율13.37%
  4. 4위 라라랜드 평점 08 . undefined 예매율13.11%
  5. 5위 스케어리 스토리: 어둠의 속삭임 평점 05 . 09 예매율8.38%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