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일간스포츠

드디어 날아오른 '비상선언'

조연경 입력 2020. 06. 02. 08: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상선언

'비상선언'이 드디어 촬영에 돌입했다.

역대급 캐스팅 소식과 함께 5월 내 크랭크인을 알렸던 영화 '비상선언(한재림 감독)'이 오랜 준비 끝 촬영을 시작했다. 지난 달 30일 송강호가 첫 촬영을 진행했고, 1일에는 전도연이 강남 모처에서 촬영을 마쳤다. 3월 크랭크인을 준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산세를 비롯한 여러 여건들로 프리 프로덕션 단계를 조금 더 길게 가진 '비상선언'은 본격적인 촬영과 함께 시원하게 날아 올랐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사전적 의미는 항공기가 재난 상황에 직면했을 때, 기장의 판단에 의해 더이상 정상적인 운항이 불가능하여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언하는 비상사태를 뜻한다.

'국내 최초 항공 재난 영화' 프로젝트를 위해 현존하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한 명만 캐스팅해도 주목도가 남다를 상황에서 미(美)친 캐스팅의 완성형을 그야말로 완성했다. 송강호·이병헌·전도연이 뭉쳤고, 김남길·임시완·김소진·박해준까지 의기투합했다. 캐스팅 명단이 속속 알려질 때마다 "'비상선언'은 대체 무슨 영화냐" "한재림 감독은 무슨 복이냐"는 이야기가 쏟아졌을 정도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배우로 자리매김한 송강호·이병헌·전도연을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비상선언'을 향한 영화계 안 팎의 관심은 최고조 그 이상이다. 앞서 초호화 멀티 캐스팅으로 이슈를 모았던 '외계인' '원더랜드'의 윗길이라는 반응도 상당하다. 주·조연까지 연기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울 배우들을 한데 모아놨다. 언제 어디서나 제 몫을 톡톡히 해내는 것은 물론, 존재감도 남다르다. 기대치가 치솟는건 당연하다.

송강호·이병헌·전도연이 한 작품에 모두 모인건 '비상선언'이 처음. 송강호와 이병헌은 '공동경비구역JSA'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밀정'을 함께 했고, 송강호와 전도연은 '밀양'에서 호흡 맞췄다. 전도연과 이병헌은 '협녀' '백두산'에서 멜로 아닌 멜로 연기를 펼친 바 있다. 현실 재난 영화에서의 시너지는 어떨지, 판은 짜였고 한재림 감독의 어깨는 꽤나 무거울 수 밖에 없지만 그만큼의 신뢰도 높다.

이번 영화에서 송강호는 전대미문의 항공 재난 뒤를 쫓는 형사, 이병헌은 비행기 공포증을 가지고 있으나 딸을 위해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 전도연은 비상 사태에 맞서는 장관으로 전작들에서 보인 모습을 또 한번 지워낼 예정이다. 또한 김남길은 부기장, 임시완은 홀로 비행기에 오른 승객, 김소진은 승무원, 박해준은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으로 탄탄한 중심을 잡는다.

'비상선언'은 촬영이 예상보다 밀리면서 하루가 아쉬운 상황 속 촘촘하게 스케줄표를 채워넣고 있다. 배우들은 작품에 대한 애정을 0순위로 최대한 모든 것을 맞추려 노력 중이고, 제작진은 때마다 유연하게 대처하며 안전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는 후문이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는 공식 역시 '비상선언'에는 전혀 통용되지 않을 전망. 2020년 악몽같은 한 해를 보낸 영화계에 2021년엔 '비상선언'부터 일찌감치 큰 선물로 약속돼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