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엑스포츠뉴스

할리우드 각본가가 쓴 '#살아있다', 한국적 정서 더했다

김예은 입력 2020. 06. 18. 11:41

기사 도구 모음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은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의 각본을 원작으로 탄생했다.

2011년 '#살아있다'의 원작 시나리오를 집필한 맷 네일러는 "현대 사회에서 사람들은 위기를 느낄 때 바깥 세상으로부터 자신을 고립시킨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영화를 통해 현대 사회에서 변해버린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했다"라고 기획 의도를 전했으며, '#살아있다'에 대해 "한국에서 개봉된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설렜다. 자신이 고립되었다는 사실에서 오는 두려움과 혼란스러움을 만들고자 했는데 '#살아있다' 제작진들이 각본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줬다"라고 영화 속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공감 가는 이야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은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의 각본을 원작으로 탄생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의 각본을 토대로 제작한 '#살아있다'가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신선한 볼거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맷 네일러는 미국 TV 다큐멘터리 시리즈 '스몰 비즈니스 레볼루션'(Small Business Revolution: Main Street)을 연출, 제작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 중인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다.

2011년 '#살아있다'의 원작 시나리오를 집필한 맷 네일러는 “현대 사회에서 사람들은 위기를 느낄 때 바깥 세상으로부터 자신을 고립시킨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영화를 통해 현대 사회에서 변해버린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했다”라고 기획 의도를 전했으며, '#살아있다'에 대해 “한국에서 개봉된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설렜다. 자신이 고립되었다는 사실에서 오는 두려움과 혼란스러움을 만들고자 했는데 '#살아있다' 제작진들이 각본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줬다”라고 영화 속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공감 가는 이야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조일형 감독은 “처음 각본을 읽었을 때 한정된 공간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사람의 감정이 다양하게 담겨있어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 많은 영감과 아이디어를 준 각본이었고 한국적 상황과 문화적 차이에 맞춰 캐릭터의 설정, 관계 등 세부적인 부분들을 새롭게 각색했다”라고 전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렇듯 맷 네일러의 할리우드 원작 각본을 토대로 탄탄한 스토리와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살아있다'는 색다른 생존 스릴러로 올여름 관객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한편 '#살아있다'는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dpdms1219@xportsnews.com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