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이데일리

변요한X신혜선, 3년만 재회할까..양측 "'그녀가 죽었다' 출연 검토 中" [공식](종합)

입력 2020. 09. 16. 17:3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변요한과 신혜선이 영화 '그녀가 죽었다'로 재회할까.

변요한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마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변요한이 영화 '그녀가 죽었다'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신혜선 소속사 YNK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본지에 "신혜선이 '그녀가 죽었다' 출연을 제안받은 게 맞다. 아직 검토 중인 단계"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변요한과 신혜선이 영화 '그녀가 죽었다'로 재회할까.

변요한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마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변요한이 영화 '그녀가 죽었다'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신혜선 소속사 YNK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본지에 "신혜선이 '그녀가 죽었다' 출연을 제안받은 게 맞다. 아직 검토 중인 단계"라고 전했다.

만약 두 사람이 출연을 확정할 경우, 2017년 영화 '하루' 이후 3년 만에 재회하게 된다. 변요한과 신혜선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히 활약 중인 만큼 출연 여부에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고 있다.

'그녀가 죽었다'는 여성 인플루언서와 그녀의 집에 몰래 들어간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물이다. 김세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