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EN

유재명 "홍의정 감독 세계관 좋았다..독특한 매력"[인터뷰①]

김보라 입력 2020.10.18. 13:44 수정 2020.10.18. 20:01

 배우 유재명(48)은 요즘 스크린에서 가장 바쁜 남자다.

지난해 영화 '킹 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촬영을 마쳤고 겨울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로 관객들을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유재명(48)은 요즘 스크린에서 가장 바쁜 남자다. 지난해 영화 ‘킹 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촬영을 마쳤고 겨울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로 관객들을 만났다. 올 6월 ‘야구소녀’(감독 최윤태)로 얼굴을 잠깐 비춘 그는 ‘소방관’(감독 곽경택)의 촬영을 마치고나서, 주연작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를 들고 나왔다. 

이 영화에서 그는 주변에서 흔히 볼 법한 동네 계란장수 아저씨이자, 위험한 일을 뒤처리하는 남자 창복을 연기해 보는 이들에게 또 한 번 영화적 감흥을 선사했다.

유재명은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찍은 지 1년 정도 지났는데 스크린을 통해 보니 새로웠다”며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는 글이 주는 느낌이 강했다. 인물들의 감정이 짙게 느껴졌었는데 영화는 조금 더 밝고 유머러스하게 표현된 거 같다. 색감도 좋더라”고 만듦새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그는 “배우가 제일 처음 시나리오를 보면 배역을 제일 중요시한다. 직감 같은 게 있다”며 “‘소리도 없이’는 어떻게 보면 익숙한 듯한 설정이고 유괴 같은 범죄 소재가 담겨 있지만 장면이 넘어갈 때마다 상황이 역전되고 또 다른 이야기로 나간다는 것에서 독특한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홍의정 감독은 '소리도 없이’를 통해 데뷔했다. 이에 유재명은 “홍의정 감독이 제시한 세계관이 좋았다”며 “전사가 없어서 불친절할 수 있지만 따라가다 보면 현실과 함께 독특한 매력의 판타지적인 감정도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객들은 유재명표 창복을 만나는 순간 아마 새로움을 느낄 것이다. 말 없는 태인(유아인 분)을 대신해 조금 더 능글맞고 민첩한 창복의 뻔뻔한 행동이 큰 웃음을 안기기 때문이다. 

이어 그는 “사실 감독님의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무서웠다. 시나리오가 너무 촘촘해서 자신만의 세계관이 셀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아니었다”며 “실제로 봤는데 소녀 같고 유하고 굉장히 밝은 분이었다. 작품 외적으로 수다를 많이 떨었는데 레퍼토리가 많은 분이다. 재미있는 친구를 만난 기분”이라고 말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