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용루각: 비정도시'→'용루각:신들의 밤' 연속 제작

전형화 기자 입력 2020.11.22. 10:15

'용루각'이 두 편의 영화를 동시에 제작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관객에 선보인다.'용루각: 비정도시'와 후속작 '용루각: 신들의 밤'까지 두 편이 동시에 제작돼 차례로 선보이는 것.

두 편의 시리즈를 모두 연출한 최상훈 감독은 "처음부터 두 편의 영화로 만들 것을 염두에 두고 제작됐다"며 "1,2 편의 메인 장소가 되는 용루각 아지트를 활용할 수 있게 동시 촬영을 진행했고, 용루각 아지트를 새롭게 제작하지 않는 대신 새로운 공간들에 보다 집중해서 촬영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용루각: 비정도시'→'용루각:신들의 밤' 연속 제작

'용루각'이 두 편의 영화를 동시에 제작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관객에 선보인다.
'용루각: 비정도시'와 후속작 '용루각: 신들의 밤'까지 두 편이 동시에 제작돼 차례로 선보이는 것.

'용루각: 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겁고 강렬한 액션 느와르. 두 편의 시리즈를 모두 연출한 최상훈 감독은 "처음부터 두 편의 영화로 만들 것을 염두에 두고 제작됐다"며 "1,2 편의 메인 장소가 되는 용루각 아지트를 활용할 수 있게 동시 촬영을 진행했고, 용루각 아지트를 새롭게 제작하지 않는 대신 새로운 공간들에 보다 집중해서 촬영했다"라고 설명했다.

최상훈 감독은 "'용루각:비정도시'가 피해자들의 모임인 용루각 식구들의 사연을 기반으로 한 액션 드라마라면 '용루각:신들의 밤'은 사이비 종교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두 편 영화의 공통점이라면 악은 쉽게 사라지지 않으며 선과 필연적으로 동반하며 존재한다는 로그 라인을 갖추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최상훈 감독은 "'신과 함께'가 한 편의 영화를 마지막 빌런을 필두로 풀어가는 옴니버스였다면 '용루각'은 각기 다른 사건들과 빌런이 존재하는 성격과 개성이 명백히 다른 두 편의 영화라는 것이 다른 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루각: 비정도시' 말미에는 '용루각: 신들의 밤' 새로운 주인공 권오성(이필모)이 등장하며 후속편을 예고한다.

'용루각: 비정도시'는 12월3일 개봉한다.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