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SBS연예뉴스

美 넷플릭스 외국영화 톱4..'#살아있다', 코로나 시대의 '알짜 흥행'

김지혜 입력 2021. 01. 06. 09:40 수정 2021. 01. 06. 10:18

기사 도구 모음

영화 '#살아있다'(조일형 감독)가 2020년 미국 넷플릭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4위에 올랐다.

미국 유명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2020년 미국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TOP 10 중 4위를 기록, 아시아권 영화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살아있다'(조일형 감독)가 2020년 미국 넷플릭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4위에 올랐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유아인과 박신혜가 주연을 맡았다.

미국 유명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2020년 미국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외국영화 TOP 10 중 4위를 기록, 아시아권 영화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 9월 넷플릭스 공개 이틀 만에 전 세계 35개국 무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한국영화 최초로 글로벌 무비 차트 1위까지 석권한 이후 또 한 번의 쾌거를 이룬 것으로 '#살아있다'를 향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알 수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글로벌 대중문화로서의 신한류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현시점에 '#살아있다'를 비롯한 다양한 한국 콘텐츠가 국경을 넘어 넷플릭스 회원들의 사랑을 받고 있어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또한 미국의 유명 IT 전문 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불확실함, 외로움 등 코로나19 시대에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다는 평과 함께 올해를 장식한 10편의 넷플릭스 콘텐츠 중 한국영화 '#살아있다'를 추천했다.

뿐만 아니라 '#살아있다'는 해외 언론 매체로부터 "한국 좀비 장르를 좋아하는 팬들에게 엄청난 즐거움을 선사한다."(Geek Culture, 미국), "좀비 영화가 독창적이면서 긴장감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The Straits Times, 싱가포르), "넷플릭스에서 좀비 영화 팬들이 사랑에 빠질 영화"(Looper, 미국) 등 호평 세례는 물론 "훌륭한 좀비 영화. 긴장감과 똑똑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훌륭한 스토리텔링과 최고의 배우들. 한국영화에 대한 호감 상승 중이다.", "더 이상 볼만한 좀비 영화가 없다고 느낄 때 다시 심장 뛰게 한 영화" 등 해외 관객들의 극찬을 받고 있다. 이렇듯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생존 스릴러로 국내에 이어 전 세계 관객들까지 매료시켰다.

지난해 국내 개봉에서 190만 관객을 동원했던 '#살아있다'는 넷플릭스를 통한 글로벌 상영에서도 놀라운 성과를 거두며 코로나19 시대의 알짜 흥행 공식을 만들어냈다.

ebada@sbs.co.kr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