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연합뉴스

미쟝센단편영화제 올해 안 열린다.."지속 여부 추후 공지"

한미희 입력 2021. 01. 13. 20:06

기사 도구 모음

신인 감독 등용문 역할을 해온 미쟝센단편영화제가 올해 열리지 않는다.

미쟝센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3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한다"며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신인 감독 등용문 역할을 해온 미쟝센단편영화제가 올해 열리지 않는다.

[미쟝센단편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쟝센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3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한다"며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행위는 "작년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또 "새로운 형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해 나갈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제는 55편의 유료 상영작이 1만9천여 건 결제되는 성과를 올렸지만, 대상작 없이 폐막했다.

당시 폐막식에서 명예 집행위원장 이현승 감독은 "우리가 원하든 원치 않든 변화가 시작된 것 같다"며 "영화와 극장이 무엇이고, 또 영화제가 무엇인지 질문을 해야 하는 시기가 왔고 현재 혼란스러운 시국이 내년에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와중에 미쟝센단편영화제도 앞으로의 변화들 속에서 어떻게 나아갈지 머리를 맞대고 질문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바 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