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국일보

'멜로 퀸' 도전하는 김재경, 시한부 삶 연기

유수경 입력 2021. 01. 13. 21:24

기사 도구 모음

레인보우 출신 연기자 김재경이 영화 '간이역'을 통해 첫 스크린 주연으로 데뷔한다.

'간이역'은 하루하루 기억을 잃어가는 한 남자 승현(김동준)과 그에게 영원히 기억되고 싶은 시한부 삶의 여자 지아(김재경)의 사랑을 그린 감성 멜로다.

OCN '라이프 온 마스'를 시작으로 MBC '배드파파',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등 다수의 드라마를 통해 연기경력을 쌓아온 김재경은 '간이역'을 통해 한층 세밀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재경이 스크린 주연으로 나선다. '간이역' 스틸

레인보우 출신 연기자 김재경이 영화 '간이역'을 통해 첫 스크린 주연으로 데뷔한다.

'간이역'은 하루하루 기억을 잃어가는 한 남자 승현(김동준)과 그에게 영원히 기억되고 싶은 시한부 삶의 여자 지아(김재경)의 사랑을 그린 감성 멜로다.

OCN '라이프 온 마스'를 시작으로 MBC '배드파파',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등 다수의 드라마를 통해 연기경력을 쌓아온 김재경은 '간이역'을 통해 한층 세밀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김재경은 시한부 판정을 받고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기로 결심한 지아 역을 맡아 차세대 멜로 퀸에 도전한다.

"사랑에 있어 진솔한 지아를 섬세한 감정선으로 표현하고자 했다"는 그는 연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밀도 높은 연기로 표현해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 예정이다.

'간이역'은 이달 중 개봉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