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티브이데일리

인디다큐페스티발→미쟝센, 독립영화제 줄줄이 취소 [종합]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01. 14. 11:12

기사 도구 모음

인디다큐페스티발부터 미쟝센단편영화제까지, 영화계에 찾아온 기나긴 불황으로 독립영화가 설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미쟝센단편영화제는 13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미쟝센단편영화제는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합니다"라고 밝히며 "작년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의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쟝센단편영화제, 인디다큐페스티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인디다큐페스티발부터 미쟝센단편영화제까지, 영화계에 찾아온 기나긴 불황으로 독립영화가 설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미쟝센단편영화제는 13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미쟝센단편영화제는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합니다"라고 밝히며 "작년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의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미쟝센단편영화제 측은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새로운 형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해 나갈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하겠다. 그동안 미쟝센단편영화제를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과 감독님들에게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미쟝센단편영화제는 20년 가까이 신예 감독들의 등용문 역할을 해왔던 축제였기에, 이와 같은 발표는 영화계에 적잖은 충격을 주고 있다. 그간 '곡성'의 나홍진 감독,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등이 미쟝센단편영화제를 통해 발굴됐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독립영화 축제인 인디다큐페스티발 역시 영화제 개최와 사무국 운영 잠정 중단 소식을 지난달 31일 전한 바 있다. 인디다큐페스티발 측은 지난해 20주년 행사를 끝마친 뒤, "팬데믹 상황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영화제를 지속할 수 있는 물적 기반과 새로운 동력을 갖추기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잠정 중단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인디다큐페스티발 측은 "이를 위해선 일정한 시간과 절차가 요구되므로, 인디다큐페스티발 국내신작전 작품 공모 외 영화제 개최를 예년과 같은 시기에 진행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영화관에서도 독립영화가 설자리는 없는 상황이다. CGV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적자로 지난해 10월, 독립예술영화 전용관으로 사용됐던 대학로와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영업을 중단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미쟝센단편영화제, 인디다큐페스티발]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