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텐아시아

상영관협회 "좌석 띄어앉기 조정 필요..이대론 영화산업 붕괴" [전문]

김지원 입력 2021. 01. 14. 11: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영관협회 "좌석 거리두기 조정 필요" 중대본에 호소
"영화산업 붕괴 막아달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관객의 발길이 끊긴 극장의 모습. / 사진=텐아시아DB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이 회원사로 있는 한국상영관협회(이하 협회)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입고 있는 극장에서 방역수칙을 유연하게 조정해달라고 호소했다.

협회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극장 거리두기를 다시 살펴봐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극장이 텅 비었다. 전체 관람객이 하루 1만 명 수준까지 떨어졌다. 좌석판매율도 1% 수준이다. 100개 좌석이 있는 상영관에 한두 명만이 앉아서 본다는 얘기"라며 "경영의 어려움을 이기지 못한 상영관들은 속속 문을 닫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극장이 문을 닫는 것은 단순히 극장만의 문제가 아니다. 영화계 전체가 멈춰선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실제로 배급사는 속절없이 개봉을 미루고, 영화인들은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붕괴되는 것을 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영화산업의 붕괴를 막아달라. 중대본에 호소한다. 선결해야 할 문제가 많지만 우선 극장 내 거리두기 조정이 필요하다. 17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시 다음과 같은 내용을 고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의견을 제시했다.

협회는 "좌석 거리두기에 유연성이 필요하다"며 "적어도 일행끼리는 옆 자리에 앉을 수 있게 해야 한다. 2자리 착석 후 1자리를 띄우는 현실적인 거리두기 운영안이 필요하다. 적어도 좌석의 70%까지는 가동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운영시간에 유연성이 필요하다"며 "평일 9시 이후 영업을 금지하니 마지막 회차가 늦어도 7시에는 시작돼야 한다. 퇴근 후 영화 한 편의 일상이 무너지고 있는 것이다. 영업 종료 시간으로 제한을 두지 말고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간을 기준으로 조정해달라"고 부탁했다.

협회는 "영화관은 그 어떤 다중이용시설보다 철저히 방역을 준수하고 있다"며 "부디 영화산업 생존을 위해 거리두기 제한을 유연하게 적용해달라"고 촉구했다.

이하 한국상영관협회 입장 전문.

<극장 거리두기를 다시 살펴봐주십시오.>

극장이 텅 비었습니다.
대한민국 전체 관람객이 하루 1만명 수준까지 떨어졌습니다.
좌석판매율도 1% 수준입니다.
100개 좌석이 있는 상영관에 한두 명만이 앉아서 본다는 얘기입니다.
경영의 어려움을 이기지 못한 상영관들은 속속 문을 닫고 있습니다.
극장이 문을 닫는 것은 단순히 극장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영화계 전체가 멈춰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배급사는 속절없이 개봉을 미루고, 영화인들은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붕괴되는 것을 피할 수 없습니다.
영화산업의 붕괴를 막아주십시오.
중대본에 호소합니다.
선결해야 할 문제가 많지만 우선 극장내 거리두기 조정이 필요합니다.
17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시 다음과 같은 내용을 고려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1. 좌석 거리두기에 유연성이 필요합니다. 연인, 친구, 가족이 같은 차를 타고 와 함께 밥을 먹었는데 영화관에서는 1칸 띄어앉기를 해야 합니다. 적어도 일행끼리는 옆 자리에 앉을 수 있게 해야 합니다. 2자리 착석 후 1자리를 띄우는 현실적인 거리두기 운영안이 필요합니다. 적어도 좌석의 70%까지는 가동할 수 있게 해주십시오.
2. 운영시간에 유연성이 필요합니다. 평일 9시 이후 영업을 금지하니 마지막 회차가 늦어도 7시에는 시작되어야 합니다. 퇴근 후 영화 한 편의 일상이 무너지고 있는 것입니다. 영업 종료 시간으로 제한을 두지 말고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간을 기준으로 조정해 주십시오. 예컨대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간을 9시로 정하면 이런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영화관은 그 어떤 다중이용시설보다 철저히 방역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영화관에서의 2차 감염은 전무했습니다. 더욱 철저히 방역에 신경쓰겠습니다. 부디 영화산업 생존을 위해 거리두기 제한을 유연하게 적용해 주십시오.

한국상영관협회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