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상영관협 "연인 가족끼린 같이 앉게 해달라" 띄어앉기 완화 호소

허민녕 입력 2021. 01. 14. 13:15

기사 도구 모음

상영관 입장 전까진 같은 차를 타고 함께 밥도 먹었을 가족 혹은 연인인데 굳이 '띄어 앉기'를 해야 하는건지.

국내 극장업 대표 단체로 꼽히는 한국상영관협회가 중대본에 던지는 질문이다.

CGV, 롯데, 메가박스, 씨네큐 등 국내 대표 복합상영관 브랜드가 소속된 한국상영관협회가 곧 있을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맞물려 좌석 간격 및 상영시간 등에 대한 '현실적 수정'을 간곡히 요청하고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허민녕 기자]

상영관 입장 전까진 같은 차를 타고 함께 밥도 먹었을 가족 혹은 연인인데 굳이 ‘띄어 앉기’를 해야 하는건지. 국내 극장업 대표 단체로 꼽히는 한국상영관협회가 중대본에 던지는 질문이다.

CGV, 롯데, 메가박스, 씨네큐 등 국내 대표 복합상영관 브랜드가 소속된 한국상영관협회가 곧 있을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맞물려 좌석 간격 및 상영시간 등에 대한 ‘현실적 수정’을 간곡히 요청하고 나섰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월14일 좌석 1칸 띄어 앉기와 오후 9시까지 상영시간 제한 등 기존 중대본 방침에서 다소 완화된 새 조치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내놨다. 구체적으로 협회 측은 2자리 착석 후 1자리 띄우기를 통해 종전 전체 좌석수 50%에서 70%까지 수용규모를 늘려 주길 요구했으며, 극장 운영 시간 또한 마지막 회 차 상영 시작을 오후 7시대에서 오후 9시대로 조정해 주길 바랐다.

협회는 아울러 ‘텅 빈 극장의 현주소’를 구체적 수치로 들어 ‘붕괴 직전’에 놓여있음을 호소하기도 했다. 실제로 1월11일을 기점으로 전국관객수가 1만명대로 주저앉았고, 좌석판매율 또한 1%대로 폭락 200석 규모 일반 상영관 기준 2~3명이 앉아서 영화를 보는 처참한 현실에 직면해 있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허민녕 mign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