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머니S

'세자매' 문소리·김선영, '컬투쇼' 출연.. "셋 다 문제 많은 자매들"

홍지현 기자 입력 2021. 01. 27. 15:5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문소리와 김선영이 27일 개봉한 영화 '세자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영화 '세자매'의 주연 문소리, 김선영이 등장했다.

'세자매'에 대해 문소리는 "셋 다 문제가 많은 자매들이다. 세 자매의 문제들이 아무래도 심층분석하다 보니까 웃기기도 하고 가슴이 쿵 내려 앉기도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세자매'의 주연 문소리와 김선영이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배우 문소리와 김선영이 27일 개봉한 영화 '세자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영화 '세자매'의 주연 문소리, 김선영이 등장했다.

이날 문소리는 영화에서 함께 호흡한 장윤정의 부재를 아쉬워하며 "같이 오고 싶어 했는데 보령에서 영화 '1승'을 촬영하고 있다"며 "배구공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 같다. 부상도 있고 고생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세자매'에 대해 문소리는 "셋 다 문제가 많은 자매들이다. 세 자매의 문제들이 아무래도 심층분석하다 보니까 웃기기도 하고 가슴이 쿵 내려 앉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선영은 자신이 맡은 첫째 역할에 대해 "지난날 추억만 가지고 꽃집을 운영하는데 실제로는 유채꽃, 들꽃 이런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소리는 "장사가 잘 안 되는 꽃집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영은 남편이자 '세자매' 감독인 이승원에 대해 "남편과 동업자고 일 얘기 말고 거의 없다"며 "한 번은 우리 딸이 자다가 '엄마, 아빠 언제 오냐'고 물어보더라. 근데 그때 집에 있었다. 방에서 맨날 글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정이 있어 출연하지 못한 장윤정은 깜짝 전화연결을 진행했다. 장윤정은 "언니들과 함께 하고 싶었는데 제가 언니들보다 체력이 약하고 그래서 부득이하게 함께하지 못했다. 아쉽고 미안한 마음이 있어서 전화를 했다"며 "소리 언니가 엄청 챙겨줬는데 실제로도 그렇다"고 말했다.

김선영에 대해 장윤정은 "제가 연기하는 것에 있어서 부족한데 선영언니가 디렉팅을 해줘서 매 신이 만족스러운 연기가 나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세자매'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홍지현 기자 ghdel5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