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일리안

심은경, 한국 배우 최초로 日 아카데미 MC..'기생충' 우수외국어작품상 수상

류지윤 입력 2021. 01. 27. 18:1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심은경이 한국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 MC를 맡는다.

심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44회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사회를 맡았다. 올해도 훌륭한 작품이 많기 때문에 수상자 여러분을 만나고 이야기를 듣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작년에 정말 값진 상을 주셔서 아직도 감사하고 기쁜 마음이다. 올해는 사회자로서 시상식에 참여하겠다. 사회를 맡는 것은 인생에서 처음이기 때문에 제대로 말을 할 수 있도록 일본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MC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은경, 제43회 일본 아카데미서 영화 '신문기자'로 여우주연상 수상
'기생충' 우수외국어작품상, 시상식 당일 최우수상 노린다

배우 심은경이 한국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 MC를 맡는다.


27일 제44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3월 17일 개최되는 시상식에서 심은경이 일본 아나운서 하토리 신이치와 함께 진행을 맡는다고 밝혔다.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본 내 가장 권위있는 영화 시상식이다. 이 시상식의 경우 지난해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자가 진행을 맡는 것이 관례로, 지난해 영화 '신문기자'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심은경이 한국 배우 최초로 MC석에 오른다.


심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44회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사회를 맡았다. 올해도 훌륭한 작품이 많기 때문에 수상자 여러분을 만나고 이야기를 듣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작년에 정말 값진 상을 주셔서 아직도 감사하고 기쁜 마음이다. 올해는 사회자로서 시상식에 참여하겠다. 사회를 맡는 것은 인생에서 처음이기 때문에 제대로 말을 할 수 있도록 일본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MC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도 우수외국어작품상으로 초청됐다. '기생충'은 지난해 초 일본에서 개봉해 일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바 있어 시상식 당일 발표하는 최우수상을 탈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데일리안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