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조선

[속보]"속물적인 英에게 받아 기뻐"..윤여정, BAFTA 여우조연상 익살 수상 소감 눈길

이승미 입력 2021. 04. 12. 04:06 수정 2021. 04. 12. 04:2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윤여정이 또 해냈다. 윤여정이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영화 '미나리' 윤여정이 한국시간으로 12일 오전 3시(현지시각 오후 7시) 진행된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에서 마리아 바칼로바('보랏2: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니암 알가르('종말'), 도미니크 피시백('유다와 블랙메시아'), 애슐리 메덱('컨트리 라인')를 누르고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지난 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으로 각본상과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고 2018년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적이 있지만 한국 배우가 영국아카데미에서 연기상을 수상하는 건 이번이 최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진행된 가운데, 윤여정은 화상으로 열결해 수상 소감을 전했다. 윤여정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었다. "나는 한국의 여배우 윤여정이다.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에 올라 정말 영광이다. 아, 이제 수상자가 됐다"며 능숙한 영어로 입을 연 윤여정은 지난 9일 타계한 엘리자베스 여왕의 남편 필립공을 언급하며 "우선 필립공에게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정말 감사하다. 모든 상이 의미가 있지만 이상은 특별히 영국분들에게 받아서 기쁘다. 속물적인(snobbish) 영국사람들로부터 받아서 정말 기쁘다. 저에게 투표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특유의 재치있는 유머로 너스레를 떨어 진행자는 물론 함께 후보에 오른 모든 후보들을 웃겼다.

1947년 출범한 영국 아카데미는 영국의 가장 권위있는 영화 시상식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의 향방을 알 수 있는 영미권의 메이저 시상식 중 하나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가운데, 11일과 12일(현지시각) 나누어 수상 결과를 발표했다.

한편,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 감독 정이삭 감독의 연출작으로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다.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등이 출연한다. 윤여정은 극중 사랑스럽고 매력적인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장 상영중.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