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서예지 '내일의 기억' 시사 전날 전격 불참 통보 "개인 사유"[공식]

허민녕 입력 2021. 04. 13. 01: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허민녕 기자]

신작 홍보의 ‘최전선’인 언론 및 배급 시사회를, 그것도 행사 전날 야심한 시각에 급박하게 ‘불참 통보’해야 했던 “개인 사유”란 과연 무엇이었을까. 음으로 조용히 영화 알리기에 나설 수도 있겠지만,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주연작’이라면 신작 개봉에 사활을 건 제작진 이하 수많은 관계자들에게 적잖은 ‘실례’는 아닐지. 어쨌든 서예지는 불참한다.

구설을 더욱 키우는 격. 서예지가 4월13일로 예정된 신작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키로 했다. “개인 사유”가 원인이며, 부연설명은 생략했다. 한 관계자는 이날 새벽 전날 밤 늦게 “서예지 측으로부터 불참 통보를 받았다”며 “개인 사유로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말못할 급박한 사정은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법. 하지만 동료 배우 김정현과 아울러 뜨겁게 전개되고 있는 논란이 묘하게 ‘오버랩’되는 상황은 맥락상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서예지는 4월12일 연예 매체 디스패치 보도를 통해 이른바 ‘김정현 조종설’에 휘말리며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해당 매체는 김정현이 2018년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할 당시 상대 여배우와 로맨스 연기를 하지 못하도록 서예지가 적잖은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현재 교제 관계를 부인하고 있다.

한편, 서예지는 신작 ‘내일의 기억’과 관련 언론 인터뷰도 진행하지 않는다. 이 부분에 대해 관계자는 “시사 및 기자간담회의 경우 불참이 맞지만 애초 인터뷰는 예정에 없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서예지는 영화 ‘내일의 기억’에서 사고로 기억을 잃은 후 타인의 미래를 보게 되는 ‘수진’ 역을 맡았다. 영화는 4월21일 개봉된다.(사진 위=뉴스엔DB/아래=영화 포스터)

뉴스엔 허민녕 mign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