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경향

[전문] 이번에도 유아인의 입은 달랐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08:37 수정 2021. 05. 14. 09:5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은 유아인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주최 측 제공


‘준비된 배우’ 유아인은 이번에도 ‘준비된 수상 소감’을 내놨다.

유아인은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영화 ‘소리도 없이’에서 태인 역으로 농도 짙은 연기력을 펼친 대가다.

유아인의 입에도 시선이 모아졌다. 유아인은 매 시상식마다 차분하면서도 밀도 있는 소감으로 대중의 공감을 사왔다.

단상에 오른 유아인은 “항상 어릴 때부터 유명해지고 싶고 호명당하고 싶고 박수 받고 싶고 또 배우가 되면서 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이고 싶고 많은 인물을 맡으면서 제 자신에게, 제 자신의 이름 앞에서 떳떳하기가 참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불러주시고 감동해 주시는 관객 여러분들께 모든 영광과 기쁨을 돌리고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며 “코로나19 시기를 지나면서 개인적으로 극장을 가장 많이 찾은 한해이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아인은 “객석, 관객석, 한자리, 한자리 소중함을 극장 속에서 더 크게 느끼고 또 극장에서 펼쳐지는 한 시간 남짓, 두 시간 남짓, 영화라는 매체의 힘과 마법 같은 순간들에 다시 한 번 매료 당하고는 했다”고 했다.

“영화가 참 많이 힘든 시기다”고 말한 유아인은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하 유아인의 소상 소감 전문

항상 어릴때부터 유명해지고 싶고 호명당하고 싶고 박수받고 싶고 또 배우가 되면서는 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이고 싶고

많은 인물들을 맡으면서 제 자신에게 제 자신의 이름 앞에서 떳떳하기가 참 힘든 거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불러주시고 박수쳐 주시고 (항상 혼란스럽고 답이 없는 순간들 스쳐지나가지만) 그 순간들을 통해서 마음을 열어주시고 감동해 주시는 관객 여러분들께 모든 영광과 기쁨을 돌리고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정말 감사드리구요. 코로나 시기를 지나면서 사실 개인적으로는 극장을 가장 많이 찾은 한해였던 거 같아요. 그러면서 관객 한분 한분의 소중함을 객석 관객석 한자리 한자리의 소중함을 극장 속에서 더 크게 느끼고 또 극장에서 펼쳐지는 한시간 남짓 두시간 남짓 영화라는 매체의 힘과 마법같은 순간들에 다시 한 번 매료당하고는 했습니다.

영화가 참 많이 힘든 시기예요. 그럼에도 자리에서 열심히 해주시는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 동료분들 그리고 선배님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구요. 여러분들 기다려주시면 그리고 힘을 더 보태주시면 영화가 여러분들께 더 많은 것들을 드릴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