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경향

김선영이 '김선영'했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1: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배우 김선영이 저력을 인정받았다.

김선영은 13일 열린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세자매’로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선영은 ‘세자매’에서 괜찮은 척하는 소심덩어리 첫째 ‘희숙’으로 분해 스크린을 장악하는 열연을 펼쳤다. 그는 괜찮은 척 속으로 삭히는 인물의 복잡한 감정선을 지하 암반수가 폭발하듯 범접불가한 열연으로 그려내 극찬을 받았다.

기쁜 모습으로 수상대에 오른 김선영은 먼저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감독,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 영화는 문소리 배우가 없었으면 만들어지기 참 힘들었던 영화다. 지치지 않고 힘을 주면서 저희를 잘 끌어가 줘서 정말 고맙다.” 라고 수상의 영광을 돌려 배우들의 진한 현실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세자매’는 같이 자랐지만 너무 다른 개성을 가진 세 자매의 독특한 캐릭터를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로 완성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개성 강한 세 자매의 이야기 속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족 문제를 섬세하게 녹여내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 속에 누적 관객수 8만 돌파한 독보적인 웰메이드 한국 영화로 2021년 상반기 극장가를 빛낸 바 있다.

‘세자매’는 IPTV 및 디지털 VOD 서비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