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데일리

'영화계 큰 별' 故 이춘연, 내일(15일) 영결식..권해효 사회로 진행

김보영 입력 2021. 05. 14. 15:0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이춘연 대표 장례준비위원회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한국 영화계의 맏형’이자 영화인회 이사장이었던 고(故)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내일(15일) 오전 영결식을 끝으로 영원히 잠든다.

고인의 영결식은 오는 15일 오전 10시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2층에서 열릴 예정이다. 영결식은 배우 권해효의 사회로 진행되며, 평소 고인을 따랐던 영화계 후배 감독 및 배우들의 추도사와 추도 영상을 상영한다. 이날 영결식은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고 이춘연 대표는 지난 11일 오후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향년 71세.

고인은 전라남도 신안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연극영화학과 졸업 후 1970년대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다 1983년부터 영화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1984년 ‘과부춤’을 시작으로 ‘접시꽃 당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영웅연가’, ‘더 테러 라이브’ 등을 기획?제작했고, 씨네 2000 대표로서 ‘여고괴담’ 시리즈를 제작해 한국 공포 영화의 새 지형을 열었다. 이 시리즈는 특히 한국영화계의 신인 감독 및 배우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했고, 최강희 송지효 김옥빈 등 스타 배우들을 낳기도 했다. 영화계 선후배들을 아우르며 한국영화의 중흥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날 영결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른다. 장례위원장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장례고문으로는 신영균, 정진우, 임권택, 황기성, 손숙. 장례위원으로는 강우석, 강제규, 고영재, 권영락, 김규리, 김두호, 김병인, 김서형, 김세진, 김영진, 김유진, 김인수, 명계남, 문성근, 민규동, 민병록, 박중훈, 박찬욱,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손예진, 신철, 안성기, 안정숙,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준익, 이창동, 유인택, 정상진, 정윤수, 정지영, 주진숙, 지상학, 차승재, 채윤희, 최재원, 최정화, 하정우 등이 참여했다. 준비위원으로는 김복근, 유창서, 이미영, 이진성. 대외업무는 이창세, 배장수, 오동진, 이무영 등으로 시대를 함께했던 영화계 선후배들로 구성했다.

또 12일 오후부터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는 수많은 영화인들이 방문해 고인과 작별인사를 나눴다. 강우석, 강제규, 김유진, 김의석, 김경형, 김태용, 민규동, 류승완, 박찬욱,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육상효, 임권택, 이장호, 이정국, 이정향, 이창동, 임순례, 정윤철, 정지영, 최동훈 감독 등을 비롯해 김영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채윤희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 이준동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신철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박광수 서울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 정상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 이충직 전 전주영화제 집행위원장, 안정숙 전 인디스페이스 관장,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 배우 권율, 김규리, 김서형, 김수철, 김의성, 류승룡, 류현경, 박중훈, 송혜교, 안성기, 엄정화, 윤유선, 이병헌, 이선균, 장미희, 전도연, 전혜진, 정우성, 정진영, 조민수, 조진웅, 채령, 하정우, 한예리 등과 도종환 국회의원, 진선미 국회의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등 각계 각층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고인의 봉안식은 15일 오후 5시 김포공원묘지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김보영 (kby584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