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허준호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의 믿음직한 눈빛으로 선택..기억 새록새록"

잠실=강민경 기자 입력 2021. 07. 22. 16:4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허준호가 영화 '모가디슈'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잠실=강민경 기자]
허준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허준호가 영화 '모가디슈'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극중 허준호는 림용수를 연기한다. 오랜 기간 소말리아에 주재하며 외교 관계를 쌓아온 북한 대사 림용수는 대한민국과 UN가입을 경쟁하며 외교 각축전을 벌이는 인물이다.

이날 허준호는 "저는 대본을 안 줬다. 류감독님의 설명을 들었다. 두루뭉술한 이야기가 아니라 아주 믿음이 가는 설명을 해줬다. 아주 재밌는 첫 만남이었다. 류감독님의 눈빛이 믿음직스럽더라. 그래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가디슈'를 찍으러 아프리카 도착했을 때는 '와~'라는 감탄 밖에 안 나왔다. 거기서 촬영하는 게 너무 재밌었고, 아직도 기억이 새록새록 남는 작품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모가디슈'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잠실=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