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1

'모가디슈' 구교환 "조인성, 순두부 터치..춤추듯 액션 소화" [N현장]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07. 22. 17:1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조인성과 구교환이 영화 속 연기 호흡에 대해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모가디슈'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돼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가디슈' 구교환 조인성 김윤석 허준호/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조인성과 구교환이 영화 속 연기 호흡에 대해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모가디슈'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돼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인성은 구교환과의 호흡에 대해 "몸으로 부딪혔을 땐 아팠고, 입으로 부딪혔을 땐 재밌었다"며 "호흡을 맞춰가면서 끊기도 하고, 이어가기도 하고. 아픈 와중에도 그래도 참 이 정도면 호흡 잘맞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구교환은 "말했던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선배님이 순두부 터치를 자랑하셨다"며 "선배님이 보내주신 킥과 소품들이 다 안전했어서 그냥 오히려 춤추듯이 액션신이 진행됐던 것 같다. 안무에 재밌는 춤을 추는 느낌이었다"고 웃었다.

한편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이야기로, 류승완 감독의 열한 번째 장편 작품이다.

대한민국 대사관 한신성 대사(김윤석 분)와 안기부 출신의 정보요원 강대진 참사관(조인성 분)을 필두로 대사 부인 김명희, 서기관 공수철(정만식 분), 사무원 조수진(김재화 분), 막내 사무원 박지은(박경혜 분), 그리고 북한의 림용수 대사(허준호 분)와 태준기 참사관(구교환 분) 및 북한 대사관 직원까지 거짓말 같은 상황에서 생존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영화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