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단독]김선호, 박훈정 감독 신작 '슬픈열대'로 스크린 데뷔

전형화 기자 입력 2021. 09. 06. 12:0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선호가 박훈정 감독의 신작 '슬픈 열대'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6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선호는 최근 '슬픈 열대' 출연을 결정하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다.

김선호는 '신세계' '마녀'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에 대한 신뢰와 시나리오에 반해 스크린 데뷔작으로 '슬픈 열대'를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김선호는 현재 촬영 중인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를 10~11월 마친 뒤 쉼 없이 '슬픈 열대' 촬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단독]김선호, 박훈정 감독 신작 '슬픈열대'로 스크린 데뷔

배우 김선호가 박훈정 감독의 신작 '슬픈 열대'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6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선호는 최근 '슬픈 열대' 출연을 결정하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다. '슬픈열대'는 한국인 아버지와 필리핀 어머니를 둔 복싱선수를 꿈꾸는 소년이 자기를 버리고 떠난 아버지를 찾아 한국에 왔다가 나쁜 놈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박훈정 감독이 '마녀2' 이후 준비하는 신작이다.

두 명의 주인공이 이끄는 영화로 김선호가 그 중 하나를 맡는다. 김선호가 영화에 출연하는 건 '슬픈 열대'가 처음이다. 김선호는 '신세계' '마녀'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에 대한 신뢰와 시나리오에 반해 스크린 데뷔작으로 '슬픈 열대'를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김선호는 '슬픈 열대'에서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맡을 예정이다.

김선호는 현재 촬영 중인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를 10~11월 마친 뒤 쉼 없이 '슬픈 열대' 촬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박훈정 감독과 제작진은 '슬픈 열대' 또 다른 주인공인 복싱 소년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 중이다. 주조연 캐스팅을 모두 끝마친 뒤 11월말 촬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