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TV리포트

"신선한 시나리오"..이정재X박해수 '오징어 게임' [종합]

노민택 입력 2021. 09. 15. 15:14

기사 도구 모음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15일 온라인 생중계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노민택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15일 온라인 생중계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황동혁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이정재는 "황동혁 감독님과 작업을 해보고 싶었는데 제안을 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읽었다"라며 "시나리오가 여러 가지 다양한 상황과 감정들이 잘 녹아있어서 진짜 재밌겠다 싶었다. 이 게임이 어떻게 구현을 잘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이 있었는데 세트장 가는 날이 기대됐다"라고 전했다.

박해수는 "황동혁 감독님과 이정재 선배님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같이 하는 것에 전혀 망설임이 없었다. 시나리오에서 인간 군상이 나오는데 성장하는 과정이나 발전하는 모습들이 매력적이고 흥미로웠다"라고 말했다.

정호연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 밤늦게 읽기 시작했다. 끝까지 새벽까지 한 번에 읽었던 기억이 있다. 황동혁 감독님의 전작도 재미있게 봐서 기대하면서 부담도 됐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호연은 "뉴욕에서 패션위크 활동을 준비하고 있는 중에 소속사에서 오디션 영상을 보내달라고 제안을 주셨다. 밥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 내내 '오징어 게임' 대본을 읽었다. 감독님이 제 영상을 보시고 제 얼굴을 실제로 보고 싶다고 하셔서 한국으로 귀국했다"라고 덧붙였다.

위하준 역시 "시나리오가 신선했고 추억의 게임이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게 놀랐고 빠르게 재밌게 읽었다. 감독님과 배우님들, 제작진 등 훌륭한 분들이 모여서 이 작업을 함께 하는데 저도 거기에 참여했으면 하는 욕심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극중 기훈과 상우는 '이란성 쌍둥이'로 등장했다. 황동혁 감독은 "이란성 쌍둥이는 한날 한 시에 같이 나왔지만 생김새는 다르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한 가지 기억을 공유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다른 길을 걷게 됐다. 하지만 이 게임장 안에 같은 추리닝을 입고 모이게 됐다. 이 모습을 통해 극도의 경쟁 사회에서 모두가 결국 약자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배우들은 세트장의 규모를 보고 감탄했다. 이정재는 "첫 번째 게임 세트가 가장 인상 깊었다. 실제로 그렇게 큰 세트장 일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 대부분 컴퓨터 그래픽의 도움을 받는데 실제로 그걸 다 만들었다"라며 감탄을 자아냈다.

위하준은 "상상 이상의 세트다. 개인적으로는 놀이터 세트가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 그러면서 이 공간에서 사람들이 죽어나가고 이런 게 더 공포감이 들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공개 예정이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