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마이뉴스

26회 부산영화제, '위드 코로나19' 본격 실천한다

이선필 입력 2021. 09. 15. 18: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장] 부산국제영화제 온라인 기자간담회.. 신설 섹션과 주민 참여형 행사 강조

[이선필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왼쪽은 박형준 부산시장, 오른쪽은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 부산국제영화제
 
코로나19 팬데믹 2년째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선택은 과감함이었다. 지난해 대폭 행사를 축소해 해운대 영화의전당 내에서만 오프라인 상영을 진행했다면, 올해는 예년 수준에 버금가는 상영 규모와 함께 새로운 행사까지 마련해 개최한다.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허문영 집행위원장, 남동철 수석프로그래머, 오석근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공동운영위원장 그리고 이용관 이사장이 참석했다. 

올해 처음으로 집행위원장 임기를 시작하게 된 하문영 위원장은 "올해 부산영화제는 두 가지 과제를 정했는데 하나가 사회 문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중심성과 탈중심성이 공존하는 영화제를 만들자였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기존 갈라 프레젠테이션, 마스터 클래스, 플래시 포워드 등의 섹션과 함께 중국영화 특별전, 아시아 여성 감독 특별전인 원더 우먼스 특별전 등이 새롭게 마련됐다. 또한 부산 지역 14개 장소에서 작은 단위로 진행되는 상영회도 마련됐다.

허 집행위원장은 "방역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행사를 진행할 것이다. 상영작은 모두 극장에서 상영할 것이고, 단편의 경우만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준비하는 중"이라며 "해외 게스트 또한 약 20~30명 정도 오실 수 있을 것이고 개막식 레드 카펫 행사 또한 현 상황에선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그만큼 영화제를 안전하게 이어가는 것에 자신감이 깔린 대목이었다. 

상영작 수 또한 예년 수준에 버금가는 규모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68개국 192편의 영화가 초청됐는데 올해는 70개국 223편의 작품이 영화제 기간 상영된다. 통상 300편 내외였던 평상시 수준에 근접한 규모다.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는 "올해 상영작을 보면 거장들 영화가 많이 모여있다. 칸영화제를 비롯해 베를린, 베니스 등에서 수상한 영화들이 대거 포함돼 있다"며 "한국 배우가 출연한 해외 영화, 한국계 미국인 감독의 영화들도 관심을 두고 초청했다"고 말했다. 남 프로그래머는 "갈라프레젠테이션에 초청된 3편 중 2편의 감독님인 레오스 카락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님이 내한하는데 봉준호 감독님이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님과 스페셜 토크를 진행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에 비해 해외 영화 업계 관계자들의 비즈니스 장인 아시아 콘텐츠 및 필름 마켓은 온라인 운영을 원칙으로 한다. 오석근 공동운영위원장은 "마켓의 경우엔 오프라인으로 만나는 게 중요하기에 파라다이스 호텔에 숙소와 행사장을 일원화 시켜서 방역에 신경쓰며 진행할 것"이라며 "그밖에 온라인 컨퍼런스, 온라인 스크리닝 등을 준비했다. 세계 각 영화제 집행위원장의 토론이나 박찬욱 감독님의 스토리텔링 강연 등이 있을 예정"이라고 일부 행사를 공개했다.

현장에선 다른 국내 영화제들이 OTT 플랫폼과 협업하거나 자체 플랫폼을 개발해 온라인 상영을 하는 것에 비해 부산영화제가 오프라인 상영을 강조하는 것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용관 이사장은 "OTT 플랫폼에서 공개되는 드라마 시리즈를 상영하는 온스크린 섹션을 만든 게 온라인을 품는 취지"라며 "오프라인에서 축제의 장은 유지하되 디지털 방식은 적극 수용하겠다고 약속한다. 향후 발표할 부산국제영화제 10개년 계획에도 온라인에 대한 내용이 담길 것"이라 답했다.

허문영 집행위원장 또한 "OTT라는 건 영화제 기간만을 위한 장치가 아닌 상시적으로 관객들과 만날 플랫폼으로 기능하길 내부적으론 동의가 됐다"며 "OTT의 중요성을 간과하는 건 절대 아니고, 영화제가 상시 서비스하는 개념으로 현재 고민 중에 있다"고 이어 답변했다.

한편 본 기자간담회에 앞서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박형준 부산 시장과 함께 부산국제영화제 발전을 위한 10개년 장기 계획이 마련 중임을 알리기도 했다. 현장에 잠시 참석한 박형준 시장은 "부산영화제의 주인공인 부산 시민과 영화팬, 영화인들이 서로 위로받고 희망을 나눌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개막작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이며, 폐막작은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다. 상영작들은 총 6개 극장 29개 스크린을 통해 관객에게 공개된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