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조선

[SC할리우드]"촬영 중 총기사고 비극"..美배우 알렉 볼드윈이 쏜 총에 맞아 촬영감독 사망

이승미 입력 2021. 10. 22. 13:29 수정 2021. 10. 23. 16:1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스틸 앨리스' 스틸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영화 촬영 중 배우가 쏜 총에 스태프가 맞아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데드라인을 비롯한 미국 주요 매체는 21일(현지시각) "미국 뉴멕시코주에 위치한 서부 영화 세트장인 위치한 영화 '러스트'(Rust) 촬영장에서 할리우드 유명 배우인 알렉 볼드윈(63)이 쏜 총에 맞아서 42세의 여성 촬영 감독인 할리나 허친스가 맞아 사망하고 조엘 소자 감독이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뉴멕시코주 산타페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영화의 주연 배우인 알렉스 볼드윈이 리허설 중 영화 촬영을 위해 준비된 총에 실탄이 든 줄 모르고 총을 발사했고 이로 인해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영화 '러스트' 제작사 측은 "영화 제작은 당분가 중단됐다"라며 "출연진과 제작진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해당 소식에 미국의 영화촬영감독조합(ASC)은 큰 충격에 빠졌다. 촬영감독조합 측은 "자세한 내용은 불분명하지만 우리는 더 자세한 사항들을 알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 비극적인 사건에 대한 완전한 조사를 지지한다. 그녀의 죽음은 끔찍한 손실이며, 우리는 우리 길드의 한 가족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미국에서 이러한 총시 가고는 처음이 아니다. 1984년 10월 8일 배우 존 에릭 핵섭이 CBS TV 시리즈 '특수공작원 아이언맨'(원제 Cover Up) 촬영중 소품으로 준비된 총에 실탄이 장전되어 있는지 모르고 장난으로 자신의 머리를 쐈다가 사망했다. 1993년 이소룡(브루스 리)의 아들로 잘 알려진 배우 브랜든 리 역시 1993년 영화 '크로우' 촬영 중 소품용 총기의 발사 사고로 인해 결혼식을 2주 앞두고 사망했다.

한편, 의도치 않게 이번 총기 사고에 가해자가 된 배우 알렉 볼드윈은 '사랑이 눈뜰 때',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 '스틸 앨리스', '블루 재스민', '에비에이터', '진주만', '유주얼 서스펙트' 등에 출연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hc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