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티브이데일리

'레드 노티스' 드웨인 존슨 "'최애신'은 마지막 장면, 너무 섹시했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11. 08. 00:04

기사 도구 모음

'레드 노티스' 드웨인 존슨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회상했다.

이 가운데 드웨인 존슨은 "좋았던 장면이 무척이나 많았지만 모든 여정이 끝난 뒤 등장하는 요트가 너무 섹시하게 보였다"고 엉뚱한 답변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드 노티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레드 노티스' 드웨인 존슨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회상했다.

넷플릭스 영화 '레드 노티스'(감독 로슨 마샬 터버)의 공개 기념 기자간담회가 5일(한국시간)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라이언 레이놀즈, 드웨인 존슨, 갤 가돗이 함께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라이언 레이놀즈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아무래도 더 비숍(갤 가돗)을 처음으로 만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너무 흥미로웠다. 또 세 명이 처음으로 모이는 장면이었는데, 상당히 재밌었고 그 장면 자체가 체스처럼 느껴졌다. 특히 갤 가돗의 매력이 넘쳤다. 그 장면에서도 자연스럽게 보였다"고 답했다.

갤 가돗 역시 해당 장면을 꼽으며 "처음 다 같이 만나 순간이었는데 너무나 재밌었다. 그래서 테이크를 찍을 때마다 NG가 났던 기억이 있다. 이렇게 훌륭한 배우들과 일할 수 있어 즐거웠고, 그 느낌이 스크린에도 담긴 것 같아 기쁘다"고 공감했다.

이 가운데 드웨인 존슨은 "좋았던 장면이 무척이나 많았지만 모든 여정이 끝난 뒤 등장하는 요트가 너무 섹시하게 보였다"고 엉뚱한 답변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배가 유영하는 모습이 정말 아름답고 섹시했다. 엄청났다. 꼭 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레드 노티스'는 FBI 최고 프로파일러와 국제 지명 수배 중인 미술품 도둑과 사기꾼이 한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대담무쌍한 사건을 다룬 액션 스릴러로, 12일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