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서울

'경관의 피' 최우식 "'기생충' 후 첫 영화, 강한 캐릭터 보여드릴 것"

김선우 입력 2021. 11. 25. 11:4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최우식이 '기생충' 후 첫 컴백작 '경관의 피'로 연기변신을 예고했다.

25일 영화 '경관의 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물이다.

최우식은 '경관의 피' 촬영 중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에 초청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배우 최우식이 ‘기생충’ 후 첫 컴백작 ‘경관의 피’로 연기변신을 예고했다.

25일 영화 ‘경관의 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물이다.

이날 최우식은 “‘기생충’에서 보여드렸던 모습도 있지만, 이번엔 더 강한 캐릭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다양한 액션신도 있고 몸으로 육체적으로 행동을 더 먼저 하는 그런 캐릭터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최우식은 ‘경관의 피’ 촬영 중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에 초청됐다. 그는 “그때가 엄청 추운 2월달 쯤이었는데 한참 영화를 찍고 있었는데 그때 정신이 없었다”며 “초청 소식 들었을 때 꿈인지 생시인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2022년 1월 개봉.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