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1

[청룡영화상] 류승완, 감독상 수상..이정재-정우성 시상에 "굳이" 너스레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11. 26. 22:2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TV 청룡영화상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류승완 감독이 '모가디슈'로 감독상을 받았다.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는 류승완 감독이 감독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날 시상자로는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함께 나서 시선을 끌었다. 류승완은 뒤이어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라더니 "일단 지금 화면 보면서 뭔가 이상하다 느끼는 분들이 있을 수도 있다. 근데 이게 정상이다. 앞사람들 때문에 이상할 수 있는데 지금 잘못된 게 없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류승완은 이정재, 정우성 시상에 대해 "감사하긴 한데 굳이 시상을 이런 분들과 붙이면 그 어떤 영화 감독도 좋아할 사람은 없을 거다. 이건 참고해 달라"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더했다.

이후 류승완은 배우,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 분들이 4개월동안 믿음과 확신을 주고 험난한 과정을 함께했기 때문에 이런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