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데일리

전종서♥이충현 감독 열애중.."최근 교제 시작"[종합]

박미애 입력 2021. 12. 03. 16:34

기사 도구 모음

충무로 기대주 커플의 탄생이다.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과 목하 열애 중이다.

전종서 소속사 마이컴퍼니 고위관계자는 3일 이데일리에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이 최근에 교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콜'은 데뷔작 '버닝'으로 단숨에 주목받은 전종서와 단편 '몸 값'으로 충무로에 신선한 충격을 안긴 이충현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콜' 배우·감독으로 만나 연인사이로
전종서, '몸값' 장편 프로젝트 출연
영화계 선남선녀 커플 탄생
‘콜’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전종서, 이충현 감독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충무로 기대주 커플의 탄생이다.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과 목하 열애 중이다.

전종서 소속사 마이컴퍼니 고위관계자는 3일 이데일리에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이 최근에 교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은 지난해 11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콜’에서 배우와 감독으로 만나 서로에게 호감을 느껴 연인사이로 발전했다.

‘콜’은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성이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콜’은 데뷔작 ‘버닝’으로 단숨에 주목받은 전종서와 단편 ‘몸 값’으로 충무로에 신선한 충격을 안긴 이충현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전종서는 이 영화에서 살인마 영숙을 탁월하게 표현해내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여자최우수연기상과 제30회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최근 전종서는 지난 달 24일 개봉한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열애 소식이 전해진 이날 영화 홍보 차 손석구와 라디오에 출연한 전종서는 연애 스타일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저는 순수하게 만나는 것 같다”며 “다 보여주고 공유하면서 연애한다”고 얘기했다.

전종서는 또 이충현 감독이 연출을 맡지는 않지만 ‘몸값’을 장편화하는 프로젝트를 차기작으로 결정, 사랑과 일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 프로젝트에 진선규도 합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무로가 주목하는 젊은 배우와 감독의 만남에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박미애 (oriald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