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놀라운 이야기 많아"..'위쳐2' 헨리 카빌의 자신감 [종합]

김나연 기자 입력 2021. 12. 10. 11:14 수정 2021. 12. 29. 15: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위쳐' 시즌2 / 사진=넷플릭스
할리우드 배우 헨리 카빌이 넷플릭스 시리즈 '위쳐' 시즌2의 관전 포인트를 밝히며 기대감을 당부했다.

10일 넷플릭스 '위쳐' 시즌2 간담회가 온라인으로 공개됐다. 이 자리에는 헨리 카빌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위쳐'는 엘프, 인간 그리고 괴물이 함께 사는 암흑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시즌2에서는 시즌 1 마지막 에피소드 소든 전투에서 실종된 예니퍼(애니아 철로트라 분)의 행방과 시리(프레이아 앨런 분)와 게롤트(헨리 카빌 분)의 케어 모헨을 향한 여정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실험을 거쳐 탄생한 외로운 괴물 사냥꾼 위쳐 게롤트 역에는 헨리 카빌이, 신트라 왕족의 유일한 혈육인 시리 공주 역에는 프레이아 앨런, 치명적인 매력의 마법사 예니퍼 역에는 애니아 철로트라가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위쳐' 시즌2 / 사진=넷플릭스
이날 헨리 카빌은 "저는 게이머이기 때문에 '위쳐'를 게임으로 먼저 접했고, 게임을 실사버전으로 만드는 꿈을 이루게 돼 정말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게임으로 처음 접하긴 했지만 게롤트라는 캐릭터를 표현함에 있어 저에게 일종의 나침반 역할, 혹은 영감의 원천이 되는 것은 삽코프스키의 원작 소설"이라며 "이 작품은 소설 속 게롤트라는 인물을 실사 시리즈의 버전에 맞게 구현하는 굉장히 즐거운 도전이 됐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위쳐'의 쇼러너 겸 총괄 프로듀서인 로런 슈미트 히스릭에 따르면 시즌2는 소든 전투 직후부터 시작되어, 대부분 이 시기와 비슷한 타임라인 안에서 진행된다. 시즌1에서 각 주인공의 이야기를 세세히 보여주고 세 캐릭터가 결국 가족이 될 거라는 조짐을 보여줬다면, 이번 시즌에서는 주인공들이 서로 만나는 여정을 그리는 것.

헨리 카빌은 "시리는 트라우마를 겪었고 게롤트도 이를 알아차린다. 갈등의 가능성이 많은데 적어도 제 입장에서는 게롤트가 이런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기를 바랐다. 게롤트는 최대한 이해심을 발휘하면서도 강하고 엄격하게 시리를 단련시킨다"라며 "게롤트가 이런 과정을 통해 변하는가에 대해서는 게롤트는 항상 보호 본능을 지니고 있었기 떄문에 변하지는 않는다. 시리가 게롤트의 인생의 일부가 됐고 아버지처럼 지켜줘야 하는 입장이다 보니까 보호 본능이 되살아난 면을 더 많이 보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위쳐' 시즌2 / 사진=넷플릭스
이어 시리 역을 연기한 프레이아 앨런에 대해서는 "이미 성공한 배우다. 프레이아의 연기 활동 중 이렇게 굵직굵직한 순간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쁘다"라며 "연기를 할 때 항상 핵심을 짚는 질문을 하고 캐릭터를 진실되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함께 연기하는 것이 즐겁다. 프레이아는 연기가 어떤 것인지 정확히 이해하고 있고 앞으로도 함께 연기를 하는 것이 기대된다. 많은 분들이 프레이아의 대단한 연기를 꼭 보셨으면 좋겠다. 이번 시즌에서 정말 열심히 노력했고 훌륭한 연기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위쳐' 시즌2에서 예니퍼도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인물이다. 시즌1 피날레의 소든 언덕 전투에서 엄청난 마법을 발휘하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 모두를 놀라게 했던 예니퍼는 시즌2에서 수갑를 찬 모습으로 다시 등장해 생존을 암시했다.

헨리 카빌은 "게롤트의 인생에서 굉장히 중요한 사람인데 시리즈는 게롤트가 예니퍼의 죽음을 믿는 것으로 그린다"라며 "게롤트의 특징 중 하나가 감정을 깊숙이 묻어버리는 것이기 때문에 예너니퍼의 죽음도 충분히 애도하지 못한다. 감정을 나름대로 정리하는 시점이 올지 모르지만 예니퍼는 사실 죽지 않았고 그 사실이 여러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위쳐' 시즌2에 대해 "이미 소설을 읽은 분들도 놀라울 만한 이야기가 많다. 쇼러너인 로런이 시리즈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많이 만들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케어 모헨은 위쳐들의 본거지다. 산에 위치한 성으로, 약탈당했고 과거 늑대 교단이 공격당했을 때 일부가 파괴되기도 했다. 위쳐들이 더이상 양성될 수 없는 것"이라며 "소설에서는 소수의 위쳐만 있었지만 로런은 이 수를 두 배로 늘렸고 케어 모헨에서 더 많은 일이 벌어진다. 위쳐들의 신성한 본거지이고 게롤트에게 매우 중요한 장소다. 중요한 비밀을 품고 있기도 하다. 시리를 케어 모헨에 데려가는 게 큰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렇듯 '위쳐' 시즌2에 대한 헨리 카빌은 "직접 가서 뵐 수 없어서 아쉽지만 내년이나 내후년에 기회가 된다면 꼭 직접 한국을 방문해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한국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위쳐' 시즌2는 12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