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일간스포츠

[화보IS] 이정재 "연기인생, 가고자 하는 방향 늘 뚜렷했다"

조연경 입력 2022. 03. 02. 11: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스타로 거듭난 대한민국 대표 배우 이정재다.

2022 미국 배우조합상(SAG, Screen Actors Guild)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세계적 배우 반열에 오른 이정재가 매거진 WWD코리아 창간호를 위해 카메라 앞에 섰다.

이정재는 모노드라마를 콘셉트로 진행한 단독 인터뷰 화보 촬영에서 그가 걸어온 30년 연기 인생의 희로애락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유감없이 드러냈다.

이정재는 이번 화보에서 다채로운 스타일을 소화하는가 하면, 여전히 소년미 넘치는 미소로 구찌의 재치 있는 디자인까지 독보적인 분위기로 연출했다. 이정재는 최근 구찌의 앰배서더로 선정됐다.

이정재는 WWD코리아 창간호 인터뷰에서 ‘연기 인생에서 어떤 지점이 터닝 포인트인가’라는 질문에 “가고자 하는 방향이 늘 뚜렷했기 때문에 유턴이나 좌회전, 우회전처럼 아주 큰 터닝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목표는 한 방향이되, 가는 동안 직선 도로로 달리지 않고 조금씩 방향을 바꿔가며 돌아갔다. 그러다 보니 작은 터닝 포인트가 쌓였고, 그렇게 조금씩 일탈도 하며 변모해왔다"고 털어놨다.

그의 말처럼 30년간 흔들림 없이 자신의 길을 묵묵히 걸어온 그 시간이 쌓여 오늘날의 배우 이정재를 더욱 견고하게 했다.

한편 이정재는 커리어의 정점에서 다시 한번 일탈을 꿈꾸고 있다. '오징어게임'으로 일약 전 세계가 주목하는 배우로 거듭난 그는 직접 제작·감독·출연을 맡은 영화 ‘헌트’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헌트는 올해 개봉을 목표로 막바지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