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이데일리

'헤어질 결심' 탕웨이 "칸 女주연상? 이미 받은 기분..실제 한국어 실력은 '백지'" [MD인터뷰 종합](여기는 칸)

입력 2022. 05. 25. 18:48

기사 도구 모음

중화권 톱배우 탕웨이가 '헤어질 결심' 출연 소회를 밝혔다.

탕웨이는 24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의 주역으로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중화권 톱배우 탕웨이가 '헤어질 결심' 출연 소회를 밝혔다.

탕웨이는 24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의 주역으로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의 신작.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탕웨이는 어떠한 순간에도 꼿꼿하고 침착한 태도를 잃지 않는 서래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헤어질 결심'은 현지에서 23일 월드 프리미어로 첫선을 보인 후 외신으로부터 찬사를 얻고 있는 바. 박찬욱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물론, 탕웨이의 '여우주연상' 수상 가능성까지 높게 점쳐지고 있다.

이에 관한 소감을 묻자 탕웨이는 "저희 작가님이 칸에 오기 전에 그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다. 칸에서 뭐든지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그런데 영화를 보니, 이미 상을 받은 것 같다고 얘기하시더라. 작가님의 그 말로 답을 대신하겠다. 그리고 더 좋은 것은 신인 감독 후보에 오르신 분들에게 경쟁 부문 영화 한 편씩을 보여주는데, '헤어질 결심'이 선택됐다고 들었다. 그것만으로도 영예로운 인정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극 중 한국어 대사 연습에 대해선 "따로 조언해 준 사람은 없었고, 제가 그냥 아무 생각 없이 계속 듣고 외웠다. 이 영화에 나오는 어떠한 단어도, 글자 하나도 모르는 내용으로 지나가듯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모든 의미를 충분히 이해하고 말했어야 했다. 중국 말 중에 '천리를 갈라면 첫걸음부터 시작해야 한다'라는 말이 있듯이, 이전에 영어로 연기할 때도 힘들어도 차근차근 하나씩 이야기해야 잘 할 수 있다는 걸 알아서 이번에도 그렇게 했다. 어느 단어 하나만 틀려도 무너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노력을 전했다.

말투에 관해선 "박찬욱 감독님을 따라서 한 거다. 억양, 톤 등 모든 건 감독님이 이야기해준 거다. 감독님께서 모든 대사 하나하나를 다 녹음해 주셨다. 그걸 휴대전화에 저장해 놓고 들었다"라고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실제 한국어 실력은 어떨까. 탕웨이는 "개인적인 한국어 실력은 백지다"라고 터놓았다.

또한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님의 작품을 다 봤다. 매번 작품이 나올 때마다 꼭 챙겨 봤는데, '영화를 이렇게도 찍을 수 있는 거야?' 항상 놀라웠었다. 박찬욱 감독님과 작업하며 느낀 건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감독님이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라면 내가 다 이해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박찬욱 감독님은 아마 어떠한 국가, 어떠한 사람이든 누구나와 작품을 같이 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감독님일 것이다"라고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오는 6월 29일 국내 개봉 예정.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