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EN

고레에다 감독→송강호 '브로커', 뮌헨 국제영화제 아리상 수상[종합]

김보라 입력 2022. 07. 03. 17:10

기사 도구 모음

 영화 '브로커'가 제39회 뮌헨 국제영화제에서 Arri상을 수상했다.

2일 오후(현지 시간) 뮌헨 국제영화제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브로커'가 Arri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뮌헨영화제에서 시네마스터즈 경쟁 부문에 오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는 '디 에이트 마운틴스'(감독 펠릭스 반 그뢰닝엔), '베네딕션'(감독 테렌스 데이비스), '갓랜드'(감독 홀리뉘르 팔메이슨) 등 함께 오른 9편을 꺾고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보라 기자] 영화 ‘브로커’가 제39회 뮌헨 국제영화제에서 Arri상을 수상했다.

2일 오후(현지 시간) 뮌헨 국제영화제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브로커’가 Arri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아리상은 뮌헨 영화제의 주요상으로 시네마스터즈 경쟁 부문에 오른 총 10편의 작품 중 한 편에게 돌아간다. 이에 ‘브로커’는 올해 최우수 국제 영화상으로 선정됐다.

수상작으로 꼽은 이유에 대해 뮌헨 영화제 측은 “대사 ‘태어나 줘서 고마워’는 관객들을 감동시키는 한 문장이다. 모든 캐릭터가 아무리 하찮아도 궁극적으로 다층적이고 사랑스럽다면, 그것이 곧 영화 예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뮌헨 측은 “이 영화는 여행이다. 갈망, 결정, 우회로가 가득 차 있다”며 “때때로 우리가 우리 자신과 서로를 찾기 위해 인생에서 취해야 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우회로다. 우리는 이 영화에서 우리 자신의 일부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브로커’(배급 CJ ENM, 제작 영화사 집)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어린 아이 엄마 소영(아이유 분)이 아들의 새 부모를 찾아주기로 하고 브로커 상현(송강호 분), 동수(강동원 분)와 동행한다. 이 과정을 지켜본 형사 수진(배두나 분)과 후배 이 형사(이주영 분)는 이들을 현행범으로 잡고 반 년째 이어 온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조용히 뒤를 쫓는다.

올해 뮌헨영화제에서 시네마스터즈 경쟁 부문에 오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는 ‘디 에이트 마운틴스’(감독 펠릭스 반 그뢰닝엔), ‘베네딕션’(감독 테렌스 데이비스), ‘갓랜드’(감독 홀리뉘르 팔메이슨) 등 함께 오른 9편을 꺾고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앞서 ‘브로커’는 올해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 주연상(송강호), 에큐메니컬상을 받은 바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2013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에 이어 칸영화제에서 두 번째로 에큐메니컬상을 수상했다. 에큐메니컬상은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된다.

한편 뮌헨 국제영화제는 독일의 뮌헨에서 매년 6월 말에서 7월 초에 걸쳐 열리는 국제영화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포스터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