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엑스포츠뉴스

휠체어 탄 이봉주..팬들 걱정 쏟아진 '충격 근황' [엑's 이슈]

조혜진 입력 2021. 03. 02. 20:04

기사 도구 모음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 방송 말미에는 이봉주의 근황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됐다.

원인을 찾을 수도 없이 힘겹게 투병 중인 이봉주의 근황이 공개되자 많은 이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복귀 의지를 다진 이봉주가 '마이웨이'를 통해 또 한 번 근황을 공개한 가운데, 여전히 몸 상태를 회복하지 못한 모습에 팬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 방송 말미에는 이봉주의 근황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예고에는 아내의 부축을 받으며 걷고 휠체어를 타는 등 이봉주의 힘겨운 투병기가 담겼다. 또한 그가 재활치료를 시도하는 모습 등과 함께 "갑자기 작년 1월부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 없다. 원인을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온다"는 이봉주의 목소리도 담겼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며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걱정은 없다"고 갑작스러운 아들의 건강 이상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봉주 역시 "한 시간만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는 소원을 밝혔다. 원인을 찾을 수도 없이 힘겹게 투병 중인 이봉주의 근황이 공개되자 많은 이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앞서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당시 폐타이어를 허리에 끼고 달리다 허리 통증을 느꼈고, 이후 증상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봉주는 고정 출연 중이던 '뭉쳐야 찬다'에서 하차했고, 이후 영상통화를 통해 "허리가 잘 펴지지 않는다. 축구 때문에 그런 건 아니다. 치료를 잘 해서 복귀하도록 하겠다"며 허리 상태와 근황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그는 지난 1월 유튜브 런코리아 채널을 통해 "촬영을 하다가 무리를 해서 몸이 많이 안 좋은 상태"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봉주는 "제가 그 전부터 전조 현상이 일어났는데 그때 제가 몸에 대해 신경을 썼어야 되는 건데 그걸 잘 못해서 병을 더 키우지 않았나"라며 부상 당시 상황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도 양준혁이 SNS를 통해 '뭉쳐야 찬다' 멤버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봉주의 근황이 전해진 바 있다. 당시 사진에서도 이봉주는 허리 부상을 회복하지 못한 모습이었기에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복귀 의지를 다진 이봉주가 '마이웨이'를 통해 또 한 번 근황을 공개한 가운데, 여전히 몸 상태를 회복하지 못한 모습에 팬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힘겹게 투병 중인 일상과 다시 제대로 뛰어보고 싶다는 바람을 밝힌 이봉주에게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