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고상한 척 하는 영국인들" 윤여정 소감, 화제 만발.."나쁜 느낌은 아냐"

전형화 기자 입력 2021. 04. 12. 17:56

기사 도구 모음

위트 넘치는 윤여정의 영국 아카데미 수상소감이 화제다.

시상식이 끝난 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윤여정은 속물적인 영국인이라는 소감에 대해 "물론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온 견해"라면서 "영국을 많이 방문해봤고, 10년 전에는 배우로서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펠로우쉽을 했다. 사람들이 고상한 체 한다고 느껴졌지만 나쁜 느낌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윤여정의 고상한 척 하는 영국인이란 수상소감은 SNS를 강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윤여정의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 소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위트 넘치는 윤여정의 영국 아카데미 수상소감이 화제다. "고상한 척 하는 영국인들에게 상을 받아서 의미 깊다"는 그녀의 수상 소감에 허를 찔린 영국인들의 반응이 특히 뜨겁다.

윤여정은 1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BAFTA)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배우가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한 건 윤여정이 처음이다. 화상으로 연결된 윤여정은 영어로 "어떻게 소감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선정되어 매우 기쁘다. 아! 이제는 수상을 했죠"면서 "먼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에딘버러 공작 필립공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최근 별세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이어 "상을 줘 감사하다. 모든 상이 의미가 있지만, 이 상은 특히 영국인들에게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 의미 깊다"면서 "고상한 척(snobbish, 속물적인)하기로 유명한 영국인들이 저를 좋은 배우로 인정해줘서 매우 특권을 얻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의 이 같은 소감에 사회자가 폭소를 터뜨리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하기도 했다. 박수와 웃음소리도 이어졌다.

윤여정의 이 같은 소감은 곧장 화제가 됐다. 시상식이 끝난 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윤여정은 속물적인 영국인이라는 소감에 대해 "물론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온 견해"라면서 "영국을 많이 방문해봤고, 10년 전에는 배우로서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펠로우쉽을 했다. 사람들이 고상한 체 한다고 느껴졌지만 나쁜 느낌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국인들은 오랜 역사를 갖고 있고 자존심이 세다. 솔직하게 아시아계 여성으로서 이 사람들이 매우 고상한 척 한다고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의 고상한 척 하는 영국인이란 수상소감은 SNS를 강타했다. BBC는 공식 트위터에서 윤여정의 소감 동영상을 가장 좋아하는 소감으로 소개했으며, BAFTA 공식 트위터에서도 단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평소 자기비하를 즐기는 영국인들이 윤여정의 솔직하고 재치 있는 평가에 기습 받는 느낌이었을 것"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윤여정의 입담이 그야말로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가장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이다.

과연 윤여정이 특유의 재치있는 소감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밝힐 수 있을지, 그녀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25일 열린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